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혈액검사로 치매 진행 정도 파악
입력 2015.10.29 (15:54) 사회
간단한 혈액 검사를 통해 알츠하이머 치매를 진단하고 병이 악화하거나 치료되는 정도까지 관찰할 수 있는 기술을 국내 연구진이 개발했습니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 김영수 박사 연구팀은 치매로 발생하는 면역체계 이상 단백질인 '베타아밀로이드'와 '인터류킨'의 혈중 농도를 측정하는 방식으로 정상인과 치매 환자를 구분하고 질환의 단계를 파악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연구팀은 혈액 검진으로 치매의 진행 정도를 정확히 파악하면 증상의 경중에 따른 맞춤형 처방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 혈액으로 치매를 진단할 수 있는 시스템을 올해 안에 상용화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과학저널 '사이언티픽 리포트' 10월 27일자 온라인판에 실렸습니다.
  • 혈액검사로 치매 진행 정도 파악
    • 입력 2015-10-29 15:54:48
    사회
간단한 혈액 검사를 통해 알츠하이머 치매를 진단하고 병이 악화하거나 치료되는 정도까지 관찰할 수 있는 기술을 국내 연구진이 개발했습니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 김영수 박사 연구팀은 치매로 발생하는 면역체계 이상 단백질인 '베타아밀로이드'와 '인터류킨'의 혈중 농도를 측정하는 방식으로 정상인과 치매 환자를 구분하고 질환의 단계를 파악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연구팀은 혈액 검진으로 치매의 진행 정도를 정확히 파악하면 증상의 경중에 따른 맞춤형 처방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 혈액으로 치매를 진단할 수 있는 시스템을 올해 안에 상용화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과학저널 '사이언티픽 리포트' 10월 27일자 온라인판에 실렸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