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첫 영업 적자’ 폭스바겐, 대대적 가격 할인 나서
입력 2015.10.29 (16:23) 수정 2015.10.29 (16:28) 국제
배출 가스 조작 파문으로 15년 만에 첫 영업적자를 낸 폭스바겐이 대규모 가격 할인에 나섰습니다.

폭스바겐은 조작 파문이 불거진 미국 시장에서 소비자들의 마음을 돌리기 위해 대대적인 할인 조치를 하고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 등 외신들이 보도했습니다.

또 미국 자동차 구매 웹사이트 트루카는 이달 첫째 주 폭스바겐 자동차의 평균 표시 가격이 11% 인하됐다고 전했습니다.

같은 기간 전체 자동차 가격 인하 폭인 6.2%의 거의 두 뱁니다.

또 폭스바겐 딜러들을 상대로 한 온라인 조사 결과 폭스바겐 자동차의 소비자 가격은 최대 천700만 원까지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폭스바겐은 이번 스캔들의 여파로 지난 3분기에 4조 3천억 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해 15년 만에 처음으로 분기 영업적자를 냈습니다.
  • ‘첫 영업 적자’ 폭스바겐, 대대적 가격 할인 나서
    • 입력 2015-10-29 16:23:48
    • 수정2015-10-29 16:28:13
    국제
배출 가스 조작 파문으로 15년 만에 첫 영업적자를 낸 폭스바겐이 대규모 가격 할인에 나섰습니다.

폭스바겐은 조작 파문이 불거진 미국 시장에서 소비자들의 마음을 돌리기 위해 대대적인 할인 조치를 하고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 등 외신들이 보도했습니다.

또 미국 자동차 구매 웹사이트 트루카는 이달 첫째 주 폭스바겐 자동차의 평균 표시 가격이 11% 인하됐다고 전했습니다.

같은 기간 전체 자동차 가격 인하 폭인 6.2%의 거의 두 뱁니다.

또 폭스바겐 딜러들을 상대로 한 온라인 조사 결과 폭스바겐 자동차의 소비자 가격은 최대 천700만 원까지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폭스바겐은 이번 스캔들의 여파로 지난 3분기에 4조 3천억 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해 15년 만에 처음으로 분기 영업적자를 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