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햄·소시지 매출 ‘급감’…소·돼지고기는 판매 급증
입력 2015.10.29 (18:39) 수정 2015.10.29 (22:04) 경제
세계보건기구, WHO의 1급 발암물질 지정의 영향으로 햄과 소시지 등 육가공품의 매출이 급감하고 있습니다.

이마트는 WHO의 보고서가 발표된 그제부터 이틀 동안 햄과 소시지 등 육가공품 매출이 37% 감소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이틀 동안 이마트의 쇠고기 매출은 13.7% 증가했으며, 돼지고기 매출도 1.8% 늘었습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1군 발암물질로 지정된 햄과 소시지 등의 매출이 급감하고 있지만 쇠고기, 돼지고기는 대체제로 오히려 매출이 증가하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 햄·소시지 매출 ‘급감’…소·돼지고기는 판매 급증
    • 입력 2015-10-29 18:39:20
    • 수정2015-10-29 22:04:49
    경제
세계보건기구, WHO의 1급 발암물질 지정의 영향으로 햄과 소시지 등 육가공품의 매출이 급감하고 있습니다.

이마트는 WHO의 보고서가 발표된 그제부터 이틀 동안 햄과 소시지 등 육가공품 매출이 37% 감소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이틀 동안 이마트의 쇠고기 매출은 13.7% 증가했으며, 돼지고기 매출도 1.8% 늘었습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1군 발암물질로 지정된 햄과 소시지 등의 매출이 급감하고 있지만 쇠고기, 돼지고기는 대체제로 오히려 매출이 증가하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