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너 때문에 액정 깨졌어”…초등학생 부딪친 뒤 수리비 뜯어
입력 2015.10.29 (21:36) 수정 2015.10.29 (22:05)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초등학생들한테 일부러 몸을 부딪치고는 스마트폰을 떨어뜨린 뒤 액정이 깨졌다며 수리비를 뜯어낸 10대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부모들은 아이 잘못이라는 말에 꼼짝없이 돈을 뜯겼습니다.

이종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경기도 안양의 한 초등학교 앞.

건장한 한 남자가 걸어오다가 초등학생과 부딪치고는 스마트폰을 떨어뜨립니다.

그냥 지나치는가 싶더니 되돌아와 초등학생을 붙잡고 뭔가를 얘기합니다.

액정이 깨졌다며 수리비를 요구한 겁니다.

엄마를 불러내 서비스센터에 같이 간 이 남자는, 시간이 없다며 둘러대고는 현금을 받아 달아났습니다.

<녹취> 피해 부모(전화/음성변조) : "이 동네 처음 왔다, 군에 곧 입대를 해야 해서 친구 집에 왔다가 가는 길이다, 약간 바쁜 것처럼 내비치고…."

경찰에 붙잡힌 19살 박 모 군은 지난 여덟 달 동안 초등학생들만 골라 이런 식으로 범행했습니다.

확인된 것만 24차례, 2백70여만 원을 챙겼습니다.

어린 학생에게 주소를 물어 겁을 주는가 하면, 때로는 피자가게에 데리고 가 부모가 올 때까지 안심시키며 의심을 피했습니다.

<인터뷰> 박동원(경기 안양동안경찰서 형사과) : "보호자는 자녀가 그랬다고 하면 일단 무마시키려 하고, 아마 그 부분을 노렸던 것 같습니다."

지난주에는 상습적으로 지나는 차에 일부러 부딪쳐 스마트폰을 떨어뜨린 뒤 수리비 3천만 원을 뜯어낸 2명이 검거되기도 했습니다.

비싼 스마트폰 수리비를 빌미로 돈을 뜯어내는 교묘한 범죄가 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종완입니다.
  • “너 때문에 액정 깨졌어”…초등학생 부딪친 뒤 수리비 뜯어
    • 입력 2015-10-29 21:37:29
    • 수정2015-10-29 22:05:26
    뉴스9(경인)
<앵커 멘트>

초등학생들한테 일부러 몸을 부딪치고는 스마트폰을 떨어뜨린 뒤 액정이 깨졌다며 수리비를 뜯어낸 10대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부모들은 아이 잘못이라는 말에 꼼짝없이 돈을 뜯겼습니다.

이종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경기도 안양의 한 초등학교 앞.

건장한 한 남자가 걸어오다가 초등학생과 부딪치고는 스마트폰을 떨어뜨립니다.

그냥 지나치는가 싶더니 되돌아와 초등학생을 붙잡고 뭔가를 얘기합니다.

액정이 깨졌다며 수리비를 요구한 겁니다.

엄마를 불러내 서비스센터에 같이 간 이 남자는, 시간이 없다며 둘러대고는 현금을 받아 달아났습니다.

<녹취> 피해 부모(전화/음성변조) : "이 동네 처음 왔다, 군에 곧 입대를 해야 해서 친구 집에 왔다가 가는 길이다, 약간 바쁜 것처럼 내비치고…."

경찰에 붙잡힌 19살 박 모 군은 지난 여덟 달 동안 초등학생들만 골라 이런 식으로 범행했습니다.

확인된 것만 24차례, 2백70여만 원을 챙겼습니다.

어린 학생에게 주소를 물어 겁을 주는가 하면, 때로는 피자가게에 데리고 가 부모가 올 때까지 안심시키며 의심을 피했습니다.

<인터뷰> 박동원(경기 안양동안경찰서 형사과) : "보호자는 자녀가 그랬다고 하면 일단 무마시키려 하고, 아마 그 부분을 노렸던 것 같습니다."

지난주에는 상습적으로 지나는 차에 일부러 부딪쳐 스마트폰을 떨어뜨린 뒤 수리비 3천만 원을 뜯어낸 2명이 검거되기도 했습니다.

비싼 스마트폰 수리비를 빌미로 돈을 뜯어내는 교묘한 범죄가 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종완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