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막춤 대결’로 10대 싸움 말린 여경의 재치
입력 2015.10.30 (10:31) 수정 2015.10.30 (20:08) 국제

▲유튜브에 올라온 '여경 댄스배틀' 영상


'10대의 패싸움을 어떻게 하면 효과적으로 막을 수 있을까?'

미국 각지에서 경찰의 과잉 진압으로 인종갈등이 증폭된 가운데 '막춤'으로 10대들의 길거리 싸움을 무마시킨 여성 경찰의 재치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29일(현지날짜) 워싱턴포스트 등 현지 외신에 따르면 지난 26일 워싱턴DC 남쪽 주거지역에서 두 무리의 10대들이 싸움을 벌이고 있다는 신고를 받은 백인 여경이 거리로 향했다.

두 그룹의 10대들을 해산시키려 했지만, 이들은 계속 주변을 서성거렸다.

그중 한 여학생은 여경에게 다가갔다. 항의라도 하려는 건가 싶던 학생은 휴대전화 속의 음악을 크게 틀더니 엉덩이를 씰룩거리며 유명한 '내이 내이(Nae Nae) 댄스'를 추기 시작했다.

여경은 한바탕 크게 웃더니 그 학생에게 "네가 추는 것보다 훨씬 더 좋은 춤이 있다"며 '개다리춤' 같은 막춤을 추기 시작했다.

이기는 쪽이 머물고, 지면 떠나는 조건이었다.

한동안 춤을 추던 두 사람은 "네가 이겼다"며 서로 끌어안으며 인사를 했고, 싸움을 벌이던 10대들은 조용히 거리를 끝났다.

이 모습을 지켜보던 10대들은 휴대전화로 촬영한 영상을 유튜브에 올려 미 전역에 알려졌다.

워싱턴포스트는 이 여성 경관이 이라크에서 군 복무를 한 뒤 워싱턴DC 경찰로 약 3년간 근무했다고 전했다. 여경의 의사에 따라 실명은 밝히지 않았다.

여경과 춤을 춘 앨리야 테일러(17)는 "경찰이 이렇게 쿨할 수 있다고 생각해본 적이 없었다"며 "싸움 대신 여경은 뭔가 즐거운 일로 상황을 정리하고 싶어 했다"고 말했다. 8남매라는 테일러는 "언니, 동생들이 소소한 일로 체포된 적이 있는데, 과도하게 폭행을 당했다"며 "좋은 경찰도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캐시 레니어 워싱턴DC 경찰국장은 지난 27일 성명에서 이 일을 "경찰과 지역사회가 긍정적으로 교류한 많은 사례 중 하나"라고 평가했다.

오바마 트위터오바마 트위터

▲오바마 대통령 트위터 계정 [사진=화면 캡처]


이 일이 입소문을 타면서 버락 오바마 대통령도 '춤대결'에 나선 여경을 칭찬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내이 내이 춤이 지역 치안에 쓰일 줄 누가 알았겠나. 경찰이 즐거우면서도 우리를 안전하게 해 주는 훌륭한 사례'라는 글을 올렸다.

한편 내이 내이 춤은 미국의 래퍼 사일렌토가 자신의 노래 'Watch Me'에 활용한 춤으로 따라 하기 쉬운 안무로 많은 호응을 얻었고 수많은 패러디물을 낳았다.
  • ‘막춤 대결’로 10대 싸움 말린 여경의 재치
    • 입력 2015-10-30 10:31:18
    • 수정2015-10-30 20:08:25
    국제

▲유튜브에 올라온 '여경 댄스배틀' 영상


'10대의 패싸움을 어떻게 하면 효과적으로 막을 수 있을까?'

미국 각지에서 경찰의 과잉 진압으로 인종갈등이 증폭된 가운데 '막춤'으로 10대들의 길거리 싸움을 무마시킨 여성 경찰의 재치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29일(현지날짜) 워싱턴포스트 등 현지 외신에 따르면 지난 26일 워싱턴DC 남쪽 주거지역에서 두 무리의 10대들이 싸움을 벌이고 있다는 신고를 받은 백인 여경이 거리로 향했다.

두 그룹의 10대들을 해산시키려 했지만, 이들은 계속 주변을 서성거렸다.

그중 한 여학생은 여경에게 다가갔다. 항의라도 하려는 건가 싶던 학생은 휴대전화 속의 음악을 크게 틀더니 엉덩이를 씰룩거리며 유명한 '내이 내이(Nae Nae) 댄스'를 추기 시작했다.

여경은 한바탕 크게 웃더니 그 학생에게 "네가 추는 것보다 훨씬 더 좋은 춤이 있다"며 '개다리춤' 같은 막춤을 추기 시작했다.

이기는 쪽이 머물고, 지면 떠나는 조건이었다.

한동안 춤을 추던 두 사람은 "네가 이겼다"며 서로 끌어안으며 인사를 했고, 싸움을 벌이던 10대들은 조용히 거리를 끝났다.

이 모습을 지켜보던 10대들은 휴대전화로 촬영한 영상을 유튜브에 올려 미 전역에 알려졌다.

워싱턴포스트는 이 여성 경관이 이라크에서 군 복무를 한 뒤 워싱턴DC 경찰로 약 3년간 근무했다고 전했다. 여경의 의사에 따라 실명은 밝히지 않았다.

여경과 춤을 춘 앨리야 테일러(17)는 "경찰이 이렇게 쿨할 수 있다고 생각해본 적이 없었다"며 "싸움 대신 여경은 뭔가 즐거운 일로 상황을 정리하고 싶어 했다"고 말했다. 8남매라는 테일러는 "언니, 동생들이 소소한 일로 체포된 적이 있는데, 과도하게 폭행을 당했다"며 "좋은 경찰도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캐시 레니어 워싱턴DC 경찰국장은 지난 27일 성명에서 이 일을 "경찰과 지역사회가 긍정적으로 교류한 많은 사례 중 하나"라고 평가했다.

오바마 트위터오바마 트위터

▲오바마 대통령 트위터 계정 [사진=화면 캡처]


이 일이 입소문을 타면서 버락 오바마 대통령도 '춤대결'에 나선 여경을 칭찬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내이 내이 춤이 지역 치안에 쓰일 줄 누가 알았겠나. 경찰이 즐거우면서도 우리를 안전하게 해 주는 훌륭한 사례'라는 글을 올렸다.

한편 내이 내이 춤은 미국의 래퍼 사일렌토가 자신의 노래 'Watch Me'에 활용한 춤으로 따라 하기 쉬운 안무로 많은 호응을 얻었고 수많은 패러디물을 낳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