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금은방 털고 도주하던 10대, 시민 도움으로 검거
입력 2015.11.06 (01:15) 수정 2015.11.06 (16:47) 사회
귀금속을 훔쳐 달아나던 10대 청소년들을 인근을 지나던 학생과 시민이 붙잡았습니다.

서울 금천경찰서는 금은방의 목걸이 등을 훔쳐 달아난 혐의로 17살 A군 등 3명을 불구속입건했습니다.

경찰은 시민들이 A군 등의 도주로를 차단해 현장에서 검거할 수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검거에 도움을 준 시민 등에게 표창장을 수여할 예정입니다.
  • 금은방 털고 도주하던 10대, 시민 도움으로 검거
    • 입력 2015-11-06 01:15:07
    • 수정2015-11-06 16:47:26
    사회
귀금속을 훔쳐 달아나던 10대 청소년들을 인근을 지나던 학생과 시민이 붙잡았습니다.

서울 금천경찰서는 금은방의 목걸이 등을 훔쳐 달아난 혐의로 17살 A군 등 3명을 불구속입건했습니다.

경찰은 시민들이 A군 등의 도주로를 차단해 현장에서 검거할 수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검거에 도움을 준 시민 등에게 표창장을 수여할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