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영방송, 한반도 통일 밑거름 역할해야”
입력 2015.11.06 (06:20) 수정 2015.11.06 (10:0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독일 통일 과정에서 서독의 공영방송이 밑거름 역할을 했던 것처럼, 우리의 공영방송인 KBS도 남북 화합의 매개체로서 한반도 통일에 중요한 역할을 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노태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독일 통일은 국경을 넘나들었던 서독 공영방송의 전파가 큰 밑거름이 됐습니다.

최근 북한에서도 남한 방송을 접하는 주민들이 크게 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실제 연구 결과 탈북자 3명 가운데 1명은 KBS 라디오 방송인 '한민족방송'을 청취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인터뷰> 김영욱(KAIST 미래전략대학원 연구교수) : "북한 주민들도 상당한 수준으로 남한 미디어 콘텐츠를 접하고 있고 물론 대부분이 오락적이긴 하지만 시사 보도적인 것도 포함돼 있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이 때문에 KBS는 남북간 문화적 동질성 회복이라는 공적 책무를 소홀히 할 수 없습니다.

<인터뷰> 조대현(KBS 사장) : "KBS는 상시 조직인 남북교류협력단을 통해서 지금도 방송교류와 협력을 위해 노력하고 있고..."

흥미 위주에서 벗어나 북한의 실상을 객관적으로 전하고, 언어 이질성 완화에도 힘써야 한다는 주문이 잇따랐습니다.

<인터뷰> 최성준(방통위원장) : "분단의 세월이 길어지면서 남북한 간 진정한 소통과 통합을 위해서는 가치관과 사고방식의 차이를 줄여야 합니다."

KBS가 통일 준비라는 국가적 책무를 다하기 위해선 무엇보다 수신료 현실화를 통한 경영 안정성이 시급하다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았습니다.

KBS 뉴스 노태영입니다.
  • “공영방송, 한반도 통일 밑거름 역할해야”
    • 입력 2015-11-06 06:21:57
    • 수정2015-11-06 10:06:03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독일 통일 과정에서 서독의 공영방송이 밑거름 역할을 했던 것처럼, 우리의 공영방송인 KBS도 남북 화합의 매개체로서 한반도 통일에 중요한 역할을 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노태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독일 통일은 국경을 넘나들었던 서독 공영방송의 전파가 큰 밑거름이 됐습니다.

최근 북한에서도 남한 방송을 접하는 주민들이 크게 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실제 연구 결과 탈북자 3명 가운데 1명은 KBS 라디오 방송인 '한민족방송'을 청취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인터뷰> 김영욱(KAIST 미래전략대학원 연구교수) : "북한 주민들도 상당한 수준으로 남한 미디어 콘텐츠를 접하고 있고 물론 대부분이 오락적이긴 하지만 시사 보도적인 것도 포함돼 있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이 때문에 KBS는 남북간 문화적 동질성 회복이라는 공적 책무를 소홀히 할 수 없습니다.

<인터뷰> 조대현(KBS 사장) : "KBS는 상시 조직인 남북교류협력단을 통해서 지금도 방송교류와 협력을 위해 노력하고 있고..."

흥미 위주에서 벗어나 북한의 실상을 객관적으로 전하고, 언어 이질성 완화에도 힘써야 한다는 주문이 잇따랐습니다.

<인터뷰> 최성준(방통위원장) : "분단의 세월이 길어지면서 남북한 간 진정한 소통과 통합을 위해서는 가치관과 사고방식의 차이를 줄여야 합니다."

KBS가 통일 준비라는 국가적 책무를 다하기 위해선 무엇보다 수신료 현실화를 통한 경영 안정성이 시급하다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았습니다.

KBS 뉴스 노태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