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한민국 우수상품 전시회, “아이디어 상품 다 모여라”
입력 2015.11.06 (06:51) 수정 2015.11.06 (07:2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중소기업들이 개발한 톡톡 튀는 신제품들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국내 최대의 박람회가 열렸습니다.

2만 개가 넘는 아이디어 상품이 전시됐습니다.

김연주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겉보기엔 트렁크 같지만 펼쳐 조립하면 15분 안에 어른 세 명이 탈 수 있는 카누가 됩니다.

평범해 보이는 유아복이지만 열을 가하면 색깔이 바뀝니다.

아기가 열이 나고 아플 때 옷 색깔만 보고도 빨리 알아차릴 수 있습니다.

올해 열여덟 번째를 맞는 대한민국 우수상품 전시회에는 중소기업 840여 곳이 참가했습니다.

전시된 아이디어 상품만 2만 가지가 넘습니다.

<인터뷰> 이보리(경기 안양시) : "일상에서 보지 못했던 상품들이 많아서 더 보기가 좋았던 것 같아요."

국내는 물론 해외 업체 관계자들도 5백 명 가까이 참석했습니다.

<인터뷰> 아이만 사라(쿠웨이트 업체 관계자) : "가족은 물론 저희 회사에도 가져가서 소개하고 거래도 하고 싶은 업체들이 많이 있었습니다."

지난해 전시회를 통해서는 3천5백억 원 규모의 계약이 체결됐습니다.

우리 중소기업들의 아이디어와 기술력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이번 전시회는 오는 8일까지 계속됩니다.

KBS 뉴스 김연주입니다.
  • 대한민국 우수상품 전시회, “아이디어 상품 다 모여라”
    • 입력 2015-11-06 06:54:13
    • 수정2015-11-06 07:24:31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중소기업들이 개발한 톡톡 튀는 신제품들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국내 최대의 박람회가 열렸습니다.

2만 개가 넘는 아이디어 상품이 전시됐습니다.

김연주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겉보기엔 트렁크 같지만 펼쳐 조립하면 15분 안에 어른 세 명이 탈 수 있는 카누가 됩니다.

평범해 보이는 유아복이지만 열을 가하면 색깔이 바뀝니다.

아기가 열이 나고 아플 때 옷 색깔만 보고도 빨리 알아차릴 수 있습니다.

올해 열여덟 번째를 맞는 대한민국 우수상품 전시회에는 중소기업 840여 곳이 참가했습니다.

전시된 아이디어 상품만 2만 가지가 넘습니다.

<인터뷰> 이보리(경기 안양시) : "일상에서 보지 못했던 상품들이 많아서 더 보기가 좋았던 것 같아요."

국내는 물론 해외 업체 관계자들도 5백 명 가까이 참석했습니다.

<인터뷰> 아이만 사라(쿠웨이트 업체 관계자) : "가족은 물론 저희 회사에도 가져가서 소개하고 거래도 하고 싶은 업체들이 많이 있었습니다."

지난해 전시회를 통해서는 3천5백억 원 규모의 계약이 체결됐습니다.

우리 중소기업들의 아이디어와 기술력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이번 전시회는 오는 8일까지 계속됩니다.

KBS 뉴스 김연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