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텍사스, 투수·타격 코치 새 얼굴로 물갈이
입력 2015.11.06 (07:27) 연합뉴스
한국인 타자 추신수(33)의 소속팀인 미국프로야구 텍사스 레인저스가 팀의 핵심 지도자인 투수와 타격 코치를 새 인물로 선임하고 2016년 시즌을 준비한다.

텍사스 구단은 새 투수 코치에 더그 브로카일 전 휴스턴 애스트로스 투수코치, 새 타격 코치에 앤서니 아이어포시 전 시카고 컵스 단장 특별 보좌역을 각각 임명했다고 5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지난 2011년부터 3년간 휴스턴의 투수코치를 지내며 현재 에이스인 댈러스 카이클이 성장하는 데 도움을 줬다는 평을 듣는 브로카일 코치는 지난 2년간 마이너리그 더블 A팀 투수 코치로 활약했다.

빅리그에서 15년간 활동한 투수 출신으로 2004∼2005년 텍사스에서 뛰기도 했다.

현역 시절 마이너리그에서 11년을 뛴 아이어포시 타격 코치 역시 컵스 구단에서 3년간 유망주 타자들을 빅리거로 잘 키워냈다는 평을 받는다.

4년 만에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우승을 차지해 포스트시즌에 진출한 텍사스는 그러나 첫 관문인 디비전시리즈(5전 3승제)에서 첫 2경기를 이기고도 내리 3경기를 내줘 토론토 블루제이스에 리그 챔피언십시리즈 출전권을 헌납했다.

시즌을 마친 뒤 텍사스는 지난 7년간 투수진을 이끈 마이크 매덕스 전 코치, 데이브 매가단 전 타격 코치와 결별했다.

제프 배니스터 감독이 자신의 사람을 쓰고 싶다는 뜻에 따라 매가단 코치는 사실상 경질됐다. 텍사스의 연장 계약을 거절하고 시장에 나온 매덕스 코치는 이날 워싱턴 내셔널스 투수 코치로 새 직장을 잡았다.
  • 텍사스, 투수·타격 코치 새 얼굴로 물갈이
    • 입력 2015-11-06 07:27:09
    연합뉴스
한국인 타자 추신수(33)의 소속팀인 미국프로야구 텍사스 레인저스가 팀의 핵심 지도자인 투수와 타격 코치를 새 인물로 선임하고 2016년 시즌을 준비한다.

텍사스 구단은 새 투수 코치에 더그 브로카일 전 휴스턴 애스트로스 투수코치, 새 타격 코치에 앤서니 아이어포시 전 시카고 컵스 단장 특별 보좌역을 각각 임명했다고 5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지난 2011년부터 3년간 휴스턴의 투수코치를 지내며 현재 에이스인 댈러스 카이클이 성장하는 데 도움을 줬다는 평을 듣는 브로카일 코치는 지난 2년간 마이너리그 더블 A팀 투수 코치로 활약했다.

빅리그에서 15년간 활동한 투수 출신으로 2004∼2005년 텍사스에서 뛰기도 했다.

현역 시절 마이너리그에서 11년을 뛴 아이어포시 타격 코치 역시 컵스 구단에서 3년간 유망주 타자들을 빅리거로 잘 키워냈다는 평을 받는다.

4년 만에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우승을 차지해 포스트시즌에 진출한 텍사스는 그러나 첫 관문인 디비전시리즈(5전 3승제)에서 첫 2경기를 이기고도 내리 3경기를 내줘 토론토 블루제이스에 리그 챔피언십시리즈 출전권을 헌납했다.

시즌을 마친 뒤 텍사스는 지난 7년간 투수진을 이끈 마이크 매덕스 전 코치, 데이브 매가단 전 타격 코치와 결별했다.

제프 배니스터 감독이 자신의 사람을 쓰고 싶다는 뜻에 따라 매가단 코치는 사실상 경질됐다. 텍사스의 연장 계약을 거절하고 시장에 나온 매덕스 코치는 이날 워싱턴 내셔널스 투수 코치로 새 직장을 잡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