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새내기 기강 잡기’ 구태 여전…행동 지침까지
입력 2015.11.06 (07:23) 수정 2015.11.06 (10:27)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전북의 한 대학 체육교육과 선배들이 이른바 '행동 지침'을 만들어 신입생들에게 강요했는데요.

군대와 다를 바 없는 '기강 잡기' 구태가 좀처럼 사라지지 않고 있습니다.

김민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최근 전북의 한 대학 1학년생이 학교 페이스북에 올린 글입니다.

체육교육과에 재학 중인 학생은 학기 초 2학년 선배들로부터 이른바 '신입생 행동 지침'을 받았다고 적었습니다.

전화를 받거나 누군가 이름을 부르면 큰 소리로 학번부터 말해야 하고, 염색이나 파마를 하면 안 될 뿐 아니라 인사하기 어렵다는 이유로 자전거를 타서도 안 됩니다.

학기 초 2주 동안 술집과 PC방 출입도 금지됩니다.

<녹취> 00대 체육교육학과 신입생(음성변조) : "그게 다 일단 통제가 되고요. 조금조금 지나갈수록 예를 들어 어떤 게 풀린다든가, 2학년 때 자전거가 풀린다든가 이런 식으로 되는 게 있고..."

선배들은 학과 특성상 단체 활동이 많아 규칙을 정했지만 강요하지는 않았다고 말합니다.

<녹취> 00대 체육교육학과 재학생(음성변조) : "체대에 대한 그런 것을 다 듣고 오니까 하라고 해도 자기들이 하지 않은 거예요. 그렇다고 위에서 압박을 주거나 눈치 주거나 그런 건 없었는데..."

문제가 불거지자 학교 측은 악습의 고리를 끊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00대 체육교육과 교수(음성변조) : "인성 교육이 참 중요하다는 것을 느껴서 향후 이런 강압적인 문화는 이번 기회에 뿌리를 뽑아버리려고 그래요."

'신입생 기강 잡기' 구태가 사라지지 않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 ‘새내기 기강 잡기’ 구태 여전…행동 지침까지
    • 입력 2015-11-06 07:29:40
    • 수정2015-11-06 10:27:03
    뉴스광장
<앵커 멘트>

전북의 한 대학 체육교육과 선배들이 이른바 '행동 지침'을 만들어 신입생들에게 강요했는데요.

군대와 다를 바 없는 '기강 잡기' 구태가 좀처럼 사라지지 않고 있습니다.

김민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최근 전북의 한 대학 1학년생이 학교 페이스북에 올린 글입니다.

체육교육과에 재학 중인 학생은 학기 초 2학년 선배들로부터 이른바 '신입생 행동 지침'을 받았다고 적었습니다.

전화를 받거나 누군가 이름을 부르면 큰 소리로 학번부터 말해야 하고, 염색이나 파마를 하면 안 될 뿐 아니라 인사하기 어렵다는 이유로 자전거를 타서도 안 됩니다.

학기 초 2주 동안 술집과 PC방 출입도 금지됩니다.

<녹취> 00대 체육교육학과 신입생(음성변조) : "그게 다 일단 통제가 되고요. 조금조금 지나갈수록 예를 들어 어떤 게 풀린다든가, 2학년 때 자전거가 풀린다든가 이런 식으로 되는 게 있고..."

선배들은 학과 특성상 단체 활동이 많아 규칙을 정했지만 강요하지는 않았다고 말합니다.

<녹취> 00대 체육교육학과 재학생(음성변조) : "체대에 대한 그런 것을 다 듣고 오니까 하라고 해도 자기들이 하지 않은 거예요. 그렇다고 위에서 압박을 주거나 눈치 주거나 그런 건 없었는데..."

문제가 불거지자 학교 측은 악습의 고리를 끊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00대 체육교육과 교수(음성변조) : "인성 교육이 참 중요하다는 것을 느껴서 향후 이런 강압적인 문화는 이번 기회에 뿌리를 뽑아버리려고 그래요."

'신입생 기강 잡기' 구태가 사라지지 않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