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與 단독 예결위 개의…野 “파행 책임은 정부 여당”
입력 2015.11.06 (11:26) 수정 2015.11.06 (15:24) 정치
국정교과서 문제로 국회 파행이 나흘째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국회 예결특위는 여당 단독으로 전체회의를 열고 경제부처 예산안 등을 심사하고 있습니다.

김재경 예결특위위원장은 김성태 새누리당 예결위 간사 등 26명의 요구를 받아들여 개의했으며, 여야 간사와 의사 일정에 대한 협의 과정을 거쳤다고 말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예결위 위원장으로서 정치적 입장을 떠나서 위원회에 주어진 사명과 소임을 다해야 한다는 책임감과 어려운 서민 경제와 국가 경제 회복을 위해 단 하루도 예산안 심사를 늦출 수 없는 점을 감안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노근 새누리당 예결위원은 의사 진행 발언에서 야당이 오늘 참석하기로 합의해 놓고 참여를 안 하는 것은 모욕적인 행위라며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예결위 야당 위원들이 회의에 들어오도록 독려해 달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예결위 야당 간사인 새정치연합 안민석 의원은 구두 논평을 통해 예결위 파행의 책임은 국정화를 밀어붙인 정부 여당에 있다면서 자신들의 잘못을 덮기 위해 예산안 심사를 강행하는 모습에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안 의원은 또 예결위원장과 여당 간사는 단독 강행을 중단하고 여야 합의 정신을 준수하라고 요구했습니다.
  • 與 단독 예결위 개의…野 “파행 책임은 정부 여당”
    • 입력 2015-11-06 11:26:08
    • 수정2015-11-06 15:24:55
    정치
국정교과서 문제로 국회 파행이 나흘째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국회 예결특위는 여당 단독으로 전체회의를 열고 경제부처 예산안 등을 심사하고 있습니다.

김재경 예결특위위원장은 김성태 새누리당 예결위 간사 등 26명의 요구를 받아들여 개의했으며, 여야 간사와 의사 일정에 대한 협의 과정을 거쳤다고 말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예결위 위원장으로서 정치적 입장을 떠나서 위원회에 주어진 사명과 소임을 다해야 한다는 책임감과 어려운 서민 경제와 국가 경제 회복을 위해 단 하루도 예산안 심사를 늦출 수 없는 점을 감안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노근 새누리당 예결위원은 의사 진행 발언에서 야당이 오늘 참석하기로 합의해 놓고 참여를 안 하는 것은 모욕적인 행위라며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예결위 야당 위원들이 회의에 들어오도록 독려해 달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예결위 야당 간사인 새정치연합 안민석 의원은 구두 논평을 통해 예결위 파행의 책임은 국정화를 밀어붙인 정부 여당에 있다면서 자신들의 잘못을 덮기 위해 예산안 심사를 강행하는 모습에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안 의원은 또 예결위원장과 여당 간사는 단독 강행을 중단하고 여야 합의 정신을 준수하라고 요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