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회식 중 여직원 볼에 입맞춤…경찰병원 간부 벌금형
입력 2015.11.06 (14:16) 수정 2015.11.06 (16:12) 사회
서울동부지방법원은 회식 자리에서 여직원의 볼에 강제로 입을 맞춘 혐의로 기소된 경찰병원 간부 59살 양 모 씨에게 벌금 500만 원과 40 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를 선고했습니다.

양 씨는 지난 1월 서울 송파구에 있는 한 노래방에서 직장 동료들과 회식을 하던 중 부하직원 33살 여성 A씨의 볼에 두 차례 입을 맞춰 기소됐습니다.
  • 회식 중 여직원 볼에 입맞춤…경찰병원 간부 벌금형
    • 입력 2015-11-06 14:16:52
    • 수정2015-11-06 16:12:57
    사회
서울동부지방법원은 회식 자리에서 여직원의 볼에 강제로 입을 맞춘 혐의로 기소된 경찰병원 간부 59살 양 모 씨에게 벌금 500만 원과 40 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를 선고했습니다.

양 씨는 지난 1월 서울 송파구에 있는 한 노래방에서 직장 동료들과 회식을 하던 중 부하직원 33살 여성 A씨의 볼에 두 차례 입을 맞춰 기소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