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차명주식 논란’ 신세계, 차명주식 실명 전환
입력 2015.11.06 (17:20) 수정 2015.11.06 (20:05) 경제
신세계그룹이 전·현직 임직원 명의로 돼 있는 차명 주식을 실명 전환하기로 했습니다.

신세계측은 백화점과 이마트, 신세계푸드 임직원 명의로 돼 있던 차명주식 37만9천733주를 이명희 회장 실명주식으로 전환한다고 공시했습니다.

이들 주식은 20,30년 전에 관행적으로 이뤄지던 경영권 방어 차원의 명의신탁 주식 중 남아있던 일부라고 신세계측은 설명했습니다.

앞서 서울지방국세청은 이마트에 대한 세무조사 과정에서 차명 주식을 발견하고 신세계 전 계열사로 조사를 확대한 바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금융감독원은 주식 보유 현황 등 공시 위반 정도에 따라 제재 수위를 결정할 예정입니다.
  • ‘차명주식 논란’ 신세계, 차명주식 실명 전환
    • 입력 2015-11-06 17:20:16
    • 수정2015-11-06 20:05:23
    경제
신세계그룹이 전·현직 임직원 명의로 돼 있는 차명 주식을 실명 전환하기로 했습니다.

신세계측은 백화점과 이마트, 신세계푸드 임직원 명의로 돼 있던 차명주식 37만9천733주를 이명희 회장 실명주식으로 전환한다고 공시했습니다.

이들 주식은 20,30년 전에 관행적으로 이뤄지던 경영권 방어 차원의 명의신탁 주식 중 남아있던 일부라고 신세계측은 설명했습니다.

앞서 서울지방국세청은 이마트에 대한 세무조사 과정에서 차명 주식을 발견하고 신세계 전 계열사로 조사를 확대한 바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금융감독원은 주식 보유 현황 등 공시 위반 정도에 따라 제재 수위를 결정할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