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성희롱 의혹’ 최몽룡 교수, 대표 집필진 자진 사퇴
입력 2015.11.06 (19:05) 수정 2015.11.06 (19:33)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정 한국사 교과서의 대표 집필자로 초빙된 최몽룡 서울대 명예교수가 여기자들에게 '부적절한 언행'을 했다는 의혹이 불거지자 집필진에서 자진 사퇴했습니다.

이경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최몽룡 서울대 명예교수가 국정 한국사 교과서 집필진에서 사퇴했습니다.

대표 집필자로 공식 발표된 지 이틀 만입니다.

여기자들에게 '부적절한 언행을 했다'는 의혹이 불거져서입니다.

조선일보는 오늘 최 교수가 지난 4일 자택에서 술을 마시며 인터뷰하러 간 자사 여기자 등에게 성희롱으로 느껴질 수 있는 부적절한 언행을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최 교수는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며 국정교과서 편찬에 걸림돌이 되지 않기 위해 자진 사퇴했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최몽룡(서울대 명예교수) : "국사편찬위원회에 걸림돌이 안 되려고 내가 사퇴했어. 걸림돌이 안되도록. 내가 있으면 걸림돌이 될 것 아니에요."

또 해당 여기자를 찾아가 사과했다고 말했습니다.

최 교수는 그러나 인터뷰 당시 술을 마신 것은 맞지만 어떤 일이 있었는지에 대해선 기억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인터뷰> 최몽룡(서울대 명예교수) : "나는 해명할 필요도 없고 자기들이 잘못했다니까 잘못한 거지. 뭐. (신체적 접촉이 있었다는?) 그런 거 없어."

국사편찬위원회는 최 교수가 집필진에서 사퇴하겠다는 뜻을 전해왔으며, 최 교수의 의견을 존중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국사편찬위원회는 최 교수의 사퇴로 공석이 된 상고사 부분 대표 집필진에 다른 학자를 초빙할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경진입니다.
  • ‘성희롱 의혹’ 최몽룡 교수, 대표 집필진 자진 사퇴
    • 입력 2015-11-06 19:06:55
    • 수정2015-11-06 19:33:29
    뉴스 7
<앵커 멘트>

국정 한국사 교과서의 대표 집필자로 초빙된 최몽룡 서울대 명예교수가 여기자들에게 '부적절한 언행'을 했다는 의혹이 불거지자 집필진에서 자진 사퇴했습니다.

이경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최몽룡 서울대 명예교수가 국정 한국사 교과서 집필진에서 사퇴했습니다.

대표 집필자로 공식 발표된 지 이틀 만입니다.

여기자들에게 '부적절한 언행을 했다'는 의혹이 불거져서입니다.

조선일보는 오늘 최 교수가 지난 4일 자택에서 술을 마시며 인터뷰하러 간 자사 여기자 등에게 성희롱으로 느껴질 수 있는 부적절한 언행을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최 교수는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며 국정교과서 편찬에 걸림돌이 되지 않기 위해 자진 사퇴했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최몽룡(서울대 명예교수) : "국사편찬위원회에 걸림돌이 안 되려고 내가 사퇴했어. 걸림돌이 안되도록. 내가 있으면 걸림돌이 될 것 아니에요."

또 해당 여기자를 찾아가 사과했다고 말했습니다.

최 교수는 그러나 인터뷰 당시 술을 마신 것은 맞지만 어떤 일이 있었는지에 대해선 기억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인터뷰> 최몽룡(서울대 명예교수) : "나는 해명할 필요도 없고 자기들이 잘못했다니까 잘못한 거지. 뭐. (신체적 접촉이 있었다는?) 그런 거 없어."

국사편찬위원회는 최 교수가 집필진에서 사퇴하겠다는 뜻을 전해왔으며, 최 교수의 의견을 존중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국사편찬위원회는 최 교수의 사퇴로 공석이 된 상고사 부분 대표 집필진에 다른 학자를 초빙할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경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