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獨 대연정 난민정책 갈등 봉합…“부적격자 신속 송환” 타협
입력 2015.11.06 (19:38) 수정 2015.11.06 (21:11) 국제
난민 수용 정책을 놓고 갈등을 빚어왔던 독일 대연정이 부적격 난민 센터 건립과 신속 추방 등을 골자로 하는 타협안을 도출했습니다.

독일 대연정 다수 정파인 기독민주당과 기독사회당 연합, 소수파인 사회민주당은 현지시각으로 어제 당수 회동을 가진 뒤 부적격 난민을 3주 기한 내 추방하고 관련 센터 3곳에서 5곳을 추가로 설립하는 안에 합의했습니다.

또 난민신청자 신분증을 통일 발급해서 행정처리 지연을 막기로 했습니다.

기민당과 기사당 연합은 그동안 국경을 따라 통행구역을 두고 이곳에 난민수용시설을 설치해서 부적격 난민 유입을 원천 차단하는 방안을 추진해 왔습니다.

그러나 난민 포용을 강조하는 사민당이 강력히 반발하면서 지난 1일 회동에서 난민정책 전반에 합의를 도출하지 못했습니다.

기민당 당수인 메르켈 독일 총리는 이번 합의에 대해 중요한 진전이라고 자평했습니다.
  • 獨 대연정 난민정책 갈등 봉합…“부적격자 신속 송환” 타협
    • 입력 2015-11-06 19:38:25
    • 수정2015-11-06 21:11:10
    국제
난민 수용 정책을 놓고 갈등을 빚어왔던 독일 대연정이 부적격 난민 센터 건립과 신속 추방 등을 골자로 하는 타협안을 도출했습니다.

독일 대연정 다수 정파인 기독민주당과 기독사회당 연합, 소수파인 사회민주당은 현지시각으로 어제 당수 회동을 가진 뒤 부적격 난민을 3주 기한 내 추방하고 관련 센터 3곳에서 5곳을 추가로 설립하는 안에 합의했습니다.

또 난민신청자 신분증을 통일 발급해서 행정처리 지연을 막기로 했습니다.

기민당과 기사당 연합은 그동안 국경을 따라 통행구역을 두고 이곳에 난민수용시설을 설치해서 부적격 난민 유입을 원천 차단하는 방안을 추진해 왔습니다.

그러나 난민 포용을 강조하는 사민당이 강력히 반발하면서 지난 1일 회동에서 난민정책 전반에 합의를 도출하지 못했습니다.

기민당 당수인 메르켈 독일 총리는 이번 합의에 대해 중요한 진전이라고 자평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