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칠레 정부, 노벨상 시인 네루다 타살 가능성 인정”
입력 2015.11.06 (21:05) 수정 2015.11.06 (21:11) 국제
칠레 정부가 노벨문학상을 수상한 시인 파블로 네루다의 죽음에 대해 타살 가능성을 인정했습니다.

현지시각으로 어제 칠레 내무부는 성명을 내고, 네루다 사망이 제3자 때문일 가능성이 크다는 내부 문건을 칠레 정부가 올해 3월 작성했다는 한 스페인 매체의 보도 내용을 인정했습니다.

문건에는 또 네루다의 사망을 둘러싼 전문가 집단 조사가 아직 결론을 내지 못했다는 내용도 담긴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1971년 노벨문학상을 받은 네루다는 칠레의 대표적 좌파 인사로 꼽히며, 1973년 친구인 아옌데 전 대통령이 쿠데타로 축출돼 스스로 목숨을 끊자 망명을 계획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러나 출국 하루 전 돌연 사망하자 독살설 등 타살 의혹이 끊임없이 제기됐고 칠레 정부는 네루다 사망 40년이 지난 2013년 시신을 발굴해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 “칠레 정부, 노벨상 시인 네루다 타살 가능성 인정”
    • 입력 2015-11-06 21:05:50
    • 수정2015-11-06 21:11:10
    국제
칠레 정부가 노벨문학상을 수상한 시인 파블로 네루다의 죽음에 대해 타살 가능성을 인정했습니다.

현지시각으로 어제 칠레 내무부는 성명을 내고, 네루다 사망이 제3자 때문일 가능성이 크다는 내부 문건을 칠레 정부가 올해 3월 작성했다는 한 스페인 매체의 보도 내용을 인정했습니다.

문건에는 또 네루다의 사망을 둘러싼 전문가 집단 조사가 아직 결론을 내지 못했다는 내용도 담긴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1971년 노벨문학상을 받은 네루다는 칠레의 대표적 좌파 인사로 꼽히며, 1973년 친구인 아옌데 전 대통령이 쿠데타로 축출돼 스스로 목숨을 끊자 망명을 계획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러나 출국 하루 전 돌연 사망하자 독살설 등 타살 의혹이 끊임없이 제기됐고 칠레 정부는 네루다 사망 40년이 지난 2013년 시신을 발굴해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