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당국회담 예비 접촉 3차례 제의”…北 ‘묵묵부답’
입력 2015.11.06 (21:12) 수정 2015.11.06 (22:0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남북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전후해 정부가 북한에 세 차례나 당국회담 개최를 위한 예비접촉을 제안했던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북한은 명시적인 입장 표명을 미룬 채 답을 주지 않고 있는데요,

정부가 합의 이행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고은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당국회담 개최와 관련한 정부의 첫 제의는 이산가족 상봉 준비가 한창이던 지난 9월 21일 이뤄졌습니다.

통일부장관이 북한 김양건 당 비서 앞으로 통지문을 보내, "10월 2일 판문점에서 당국회담 예비접촉을 갖자"고 제안했습니다.

이틀 뒤 북한은 통일부가 남북 대결 선동에 앞장서고 있다는 이유 등을 들어 답변을 피했습니다.

다음 날인 9월 24일, 그리고 이산가족 상봉 행사가 끝난 직후인 지난달 30일, 정부는 다시 전통문을 보냈지만, 북한은 이번엔 수령조차 거부했습니다.

<인터뷰> 정준희(통일부 대변인) : "정부는 당국 회담이 개최되도록 노력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다만, 아직까지 남북 간에 합의가 되거나 진전된 사항은 없다는 점은 말씀드립니다."

하지만 북한이 명확한 거부 입장을 밝힌 것은 아니어서 정부는 당분간 북한의 호응을 기다린다는 입장입니다.

북한의 태도에는 향후 협상에서 최대한 실리를 챙기겠다는 계산이 깔렸다는 분석입니다.

<인터뷰> 조성렬(국가안보전략연구원 연구위원) : "북한은 이제 자신들이 원하는 구도, 즉 국방위하고 청와대하고 직접 대화 형태를 통해, 큰 틀의 전격적인 합의를 도출하고자 시도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정부가 거듭 북한의 회담 호응을 촉구한 가운데, 북한은 개성공단 관리위원회 우리측 인원 2명에 대해 취했던 방북 불허 조치를 철회했습니다.

KBS 뉴스 고은희입니다.
  • “당국회담 예비 접촉 3차례 제의”…北 ‘묵묵부답’
    • 입력 2015-11-06 21:13:39
    • 수정2015-11-06 22:09:15
    뉴스 9
<앵커 멘트>

남북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전후해 정부가 북한에 세 차례나 당국회담 개최를 위한 예비접촉을 제안했던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북한은 명시적인 입장 표명을 미룬 채 답을 주지 않고 있는데요,

정부가 합의 이행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고은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당국회담 개최와 관련한 정부의 첫 제의는 이산가족 상봉 준비가 한창이던 지난 9월 21일 이뤄졌습니다.

통일부장관이 북한 김양건 당 비서 앞으로 통지문을 보내, "10월 2일 판문점에서 당국회담 예비접촉을 갖자"고 제안했습니다.

이틀 뒤 북한은 통일부가 남북 대결 선동에 앞장서고 있다는 이유 등을 들어 답변을 피했습니다.

다음 날인 9월 24일, 그리고 이산가족 상봉 행사가 끝난 직후인 지난달 30일, 정부는 다시 전통문을 보냈지만, 북한은 이번엔 수령조차 거부했습니다.

<인터뷰> 정준희(통일부 대변인) : "정부는 당국 회담이 개최되도록 노력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다만, 아직까지 남북 간에 합의가 되거나 진전된 사항은 없다는 점은 말씀드립니다."

하지만 북한이 명확한 거부 입장을 밝힌 것은 아니어서 정부는 당분간 북한의 호응을 기다린다는 입장입니다.

북한의 태도에는 향후 협상에서 최대한 실리를 챙기겠다는 계산이 깔렸다는 분석입니다.

<인터뷰> 조성렬(국가안보전략연구원 연구위원) : "북한은 이제 자신들이 원하는 구도, 즉 국방위하고 청와대하고 직접 대화 형태를 통해, 큰 틀의 전격적인 합의를 도출하고자 시도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정부가 거듭 북한의 회담 호응을 촉구한 가운데, 북한은 개성공단 관리위원회 우리측 인원 2명에 대해 취했던 방북 불허 조치를 철회했습니다.

KBS 뉴스 고은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