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독일정보기관 우방 상대 도청 체계적이고 광범위”
입력 2015.11.08 (04:19) 국제
독일 연방정보국, BND의 우방과 국제기구를 상대로 한 도청 등 스파이 행위가 알려진 것보다 훨씬 광범위하게 이뤄졌다는 폭로가 나왔습니다.

독일 주간지 슈피겔은 BND가 미국과 폴란드, 오스트리아 내무부를 비롯해 전 세계에 걸쳐 우방국가들을 상대로 체계적인 스파이 활동을 해왔다고 보도했습니다.

사찰 대상에는 뉴욕에 있는 유엔 기관과 미국 재무부, 국제적십자위원회와 국제구호단체 옥스팜 등도 포함됐습니다.

슈피겔 온라인은 앞서 지난달 15일, BND가 미국과 프랑스 등을 상대로 도청한 의혹이 있다고 전했지만, 이런 행위가 어느 범위까지 진행됐는지는 불분명하다고 보도했습니다.
  • “독일정보기관 우방 상대 도청 체계적이고 광범위”
    • 입력 2015-11-08 04:19:25
    국제
독일 연방정보국, BND의 우방과 국제기구를 상대로 한 도청 등 스파이 행위가 알려진 것보다 훨씬 광범위하게 이뤄졌다는 폭로가 나왔습니다.

독일 주간지 슈피겔은 BND가 미국과 폴란드, 오스트리아 내무부를 비롯해 전 세계에 걸쳐 우방국가들을 상대로 체계적인 스파이 활동을 해왔다고 보도했습니다.

사찰 대상에는 뉴욕에 있는 유엔 기관과 미국 재무부, 국제적십자위원회와 국제구호단체 옥스팜 등도 포함됐습니다.

슈피겔 온라인은 앞서 지난달 15일, BND가 미국과 프랑스 등을 상대로 도청한 의혹이 있다고 전했지만, 이런 행위가 어느 범위까지 진행됐는지는 불분명하다고 보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