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얀마, 25년 만의 자유 총선 투표…민주화 이정표 기대
입력 2015.11.08 (09:06) 수정 2015.11.08 (16:12) 국제
미얀마에서 25년 만의 자유 총선을 위한 투표가 현지시간 8일 오전 6시부터 미얀마 전역 4만5백여 개 투표소에서 일제히 시작됐습니다.

이번 선거는 민주화 운동 기수인 아웅산 수치 여사가 이끄는 민주주의민족동맹이 1990년 이후 처음으로 참여하는 총선으로, 상하원 의원 491명 등 모두 천164명을 뽑습니다.

집권 통합단결발전당이 천130여 명, 민주주의민족동맹이 1천150여 명을 입후보시켰고, 유권자는 전체 인구 약 5천3백만 명 가운데 3천5백만 명입니다.

투표는 현지시간으로 오후 4시에 끝나고, 투표 결과는 9일 또는 10일 1차 발표 뒤, 검표를 거쳐 11월 중순쯤 공식 집계가 발표될 예정입니다.
  • 미얀마, 25년 만의 자유 총선 투표…민주화 이정표 기대
    • 입력 2015-11-08 09:06:51
    • 수정2015-11-08 16:12:21
    국제
미얀마에서 25년 만의 자유 총선을 위한 투표가 현지시간 8일 오전 6시부터 미얀마 전역 4만5백여 개 투표소에서 일제히 시작됐습니다.

이번 선거는 민주화 운동 기수인 아웅산 수치 여사가 이끄는 민주주의민족동맹이 1990년 이후 처음으로 참여하는 총선으로, 상하원 의원 491명 등 모두 천164명을 뽑습니다.

집권 통합단결발전당이 천130여 명, 민주주의민족동맹이 1천150여 명을 입후보시켰고, 유권자는 전체 인구 약 5천3백만 명 가운데 3천5백만 명입니다.

투표는 현지시간으로 오후 4시에 끝나고, 투표 결과는 9일 또는 10일 1차 발표 뒤, 검표를 거쳐 11월 중순쯤 공식 집계가 발표될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