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미약품 ‘대박’에 천억 대 미성년 주식 부자 7명 탄생
입력 2015.11.08 (10:15) 수정 2015.11.08 (15:30) 경제
제약업계 사상 최대 규모의 기술 수출로 한미약품의 주가가 폭등한 가운데 임성기 회장의 손자와 손녀 7명이 각각 천억 원대 주식 부자가 됐습니다

재벌닷컴에 따르면 임 회장의 12살 손자는 2011년 전후 증여나 무상 신주로 취득한 한미사이언스 등 계열사 보유 주식의 가치가 6일 종가 기준 천 94억 6천만 원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올해 7~11살인 임 회장의 나머지 친, 외손주 6명도 증여나 무상 신주로 받은 계열사 주식의 가치가 각각 천 69억 2천만 원에 이릅니다.

이에 따라 임 회장의 손주 7명이 보유한 주식 가치는 모두 7천5백여억 원으로 올해 초 611억원보다 12배 증가했습니다.

지난 6일 기준으로 상장사 주식 1억 원 어치 이상 보유한 만 19살 이하 미성년자는 모두 366명이고 이 가운데 100억 원 이상 주식을 보유한 미성년자는 14명입니다.
  • 한미약품 ‘대박’에 천억 대 미성년 주식 부자 7명 탄생
    • 입력 2015-11-08 10:15:10
    • 수정2015-11-08 15:30:20
    경제
제약업계 사상 최대 규모의 기술 수출로 한미약품의 주가가 폭등한 가운데 임성기 회장의 손자와 손녀 7명이 각각 천억 원대 주식 부자가 됐습니다

재벌닷컴에 따르면 임 회장의 12살 손자는 2011년 전후 증여나 무상 신주로 취득한 한미사이언스 등 계열사 보유 주식의 가치가 6일 종가 기준 천 94억 6천만 원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올해 7~11살인 임 회장의 나머지 친, 외손주 6명도 증여나 무상 신주로 받은 계열사 주식의 가치가 각각 천 69억 2천만 원에 이릅니다.

이에 따라 임 회장의 손주 7명이 보유한 주식 가치는 모두 7천5백여억 원으로 올해 초 611억원보다 12배 증가했습니다.

지난 6일 기준으로 상장사 주식 1억 원 어치 이상 보유한 만 19살 이하 미성년자는 모두 366명이고 이 가운데 100억 원 이상 주식을 보유한 미성년자는 14명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