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찬호, 프리미어12 한·일 개막 경기 시구
입력 2015.11.08 (19:23) 수정 2015.11.08 (20:13) 연합뉴스
박찬호 시구박찬호 시구


한국인 최초의 메이저리거인 박찬호(42)가 야구 국가대항전 프리미어12 첫 대회 개막전에서 시구자로 마운드에 올랐다.

박찬호는 8일 오후 일본 홋카이도 삿포로돔에서 열린 2015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공식 개막전 한국-일본 경기에서 시구자로 나섰다.

짙은 색 정장 차림으로 마운드에 오른 박찬호는 재킷을 마운드 근처에 벗어놓고서 이번 대회 시작을 알리는 시구를 선보였다.

삿포로돔 전광판에 찍힌 박찬호의 시구 구속은 시속 101㎞였다.

박찬호는 시구 후 "다시 한번 일본 마운드에 서게 돼 가슴이 뜨거워졌다"면서 "프리미어12 대회에서 시구하게 돼 대단히 영광이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한·일전은 승패를 넘어 뜨거운 역사가 있다"면서 "양 국가의 대결은 특별한 경기라는 것을 세계 많은 분께 알리고 싶다"고 말했다.

박찬호는 또 "저는 한국, 일본, 미국에 관한 깊은 추억이 있어 이 대회가 오랫동안 지속하길 바란다"면서 "글로벌 홍보대사로서 활동도 열심히 하겠다"고 덧붙였다.

박찬호는 공주고를 졸업하고 한양대에 재학 중이던 1994년 미국으로 건너가 우리나라 선수 중 최초로 메이저리그 투수로 데뷔했다.

2012년을 끝으로 선수생활을 마감한 그는 19년 동안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와 일본프로야구 및 KBO 리그에서 활약하며 세계적인 선수로 이름을 알렸다.

메이저리그에서 거둔 124승은 아직도 아시아 투수 최다승 기록으로 남아있다.

박찬호는 메이저리그에서 활약하면서도 한국 국가대표팀의 일원으로 1998년 방콕 아시안게임 금메달, 2009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4강 진출 등에 힘을 보탰다.

그는 지난달 KBO의 추천을 받아 프리미어12 대회의 글로벌 홍보대사로도 위촉됐다.

박찬호는 이번 시구를 시작으로 대회 홍보와 함께 한국야구의 세계화, 나아가 야구의 2020년 올림픽 종목 재진입 등을 위해 뛸 계획이다.
  • 박찬호, 프리미어12 한·일 개막 경기 시구
    • 입력 2015-11-08 13:28:34
    • 수정2015-11-08 20:13:16
    연합뉴스
박찬호 시구박찬호 시구


한국인 최초의 메이저리거인 박찬호(42)가 야구 국가대항전 프리미어12 첫 대회 개막전에서 시구자로 마운드에 올랐다.

박찬호는 8일 오후 일본 홋카이도 삿포로돔에서 열린 2015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공식 개막전 한국-일본 경기에서 시구자로 나섰다.

짙은 색 정장 차림으로 마운드에 오른 박찬호는 재킷을 마운드 근처에 벗어놓고서 이번 대회 시작을 알리는 시구를 선보였다.

삿포로돔 전광판에 찍힌 박찬호의 시구 구속은 시속 101㎞였다.

박찬호는 시구 후 "다시 한번 일본 마운드에 서게 돼 가슴이 뜨거워졌다"면서 "프리미어12 대회에서 시구하게 돼 대단히 영광이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한·일전은 승패를 넘어 뜨거운 역사가 있다"면서 "양 국가의 대결은 특별한 경기라는 것을 세계 많은 분께 알리고 싶다"고 말했다.

박찬호는 또 "저는 한국, 일본, 미국에 관한 깊은 추억이 있어 이 대회가 오랫동안 지속하길 바란다"면서 "글로벌 홍보대사로서 활동도 열심히 하겠다"고 덧붙였다.

박찬호는 공주고를 졸업하고 한양대에 재학 중이던 1994년 미국으로 건너가 우리나라 선수 중 최초로 메이저리그 투수로 데뷔했다.

2012년을 끝으로 선수생활을 마감한 그는 19년 동안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와 일본프로야구 및 KBO 리그에서 활약하며 세계적인 선수로 이름을 알렸다.

메이저리그에서 거둔 124승은 아직도 아시아 투수 최다승 기록으로 남아있다.

박찬호는 메이저리그에서 활약하면서도 한국 국가대표팀의 일원으로 1998년 방콕 아시안게임 금메달, 2009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4강 진출 등에 힘을 보탰다.

그는 지난달 KBO의 추천을 받아 프리미어12 대회의 글로벌 홍보대사로도 위촉됐다.

박찬호는 이번 시구를 시작으로 대회 홍보와 함께 한국야구의 세계화, 나아가 야구의 2020년 올림픽 종목 재진입 등을 위해 뛸 계획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