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언론, 양안 정상회담 ‘동상이몽’ 주목…센카쿠 영향 ‘촉각’
입력 2015.11.08 (13:52) 국제
일본 언론이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과 마잉주 타이완 총통의 양안 정상회담과 관련해 '동상이몽'을 넘어서지 못했다고 평가했습니다.

아사히 신문은 중국과 타이완 분단 후 첫 정상회담이고 쌍방이 서로 역사적 의의를 기렸지만, 그 다음에 그리는 길이 달라 동상이몽의 회담이기도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신문은 그러면서 통일을 꿈꾸는 중국과 현상 유지를 원하는 대만 사이의 틈이 좁혀지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또 센카쿠 열도의 영유권을 두고 중국과 타이완이 한 목소리를 내며 일본에 대항할 가능성에 대해 경계하는 목소리도 나왔습니다.

요미우리 신문은 동중국해에서든, 남중국해에서든 일본은 타이완과 연대해서 중국을 저지하려 노력해왔는데 상황이 바뀔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 日 언론, 양안 정상회담 ‘동상이몽’ 주목…센카쿠 영향 ‘촉각’
    • 입력 2015-11-08 13:52:59
    국제
일본 언론이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과 마잉주 타이완 총통의 양안 정상회담과 관련해 '동상이몽'을 넘어서지 못했다고 평가했습니다.

아사히 신문은 중국과 타이완 분단 후 첫 정상회담이고 쌍방이 서로 역사적 의의를 기렸지만, 그 다음에 그리는 길이 달라 동상이몽의 회담이기도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신문은 그러면서 통일을 꿈꾸는 중국과 현상 유지를 원하는 대만 사이의 틈이 좁혀지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또 센카쿠 열도의 영유권을 두고 중국과 타이완이 한 목소리를 내며 일본에 대항할 가능성에 대해 경계하는 목소리도 나왔습니다.

요미우리 신문은 동중국해에서든, 남중국해에서든 일본은 타이완과 연대해서 중국을 저지하려 노력해왔는데 상황이 바뀔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