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건대 호흡기질환 환자 55명 중 53명 퇴원…2명도 호전
입력 2015.11.08 (14:42) 수정 2015.11.08 (16:00) 사회
건국대 서울 캠퍼스에서 발생한 집단 호흡기질환 환자 55명 가운데 53명이 퇴원했습니다.

질병관리본부는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는 남은 환자 2명 역시 격리에서 해제된 상태에서 증세가 호전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질병관리본부는 현재까지 병원체 검사 결과에서 특이사항을 발견하지 못했다며, 감염 원인을 파악하기 위한 역학조사와 환경조사를 계속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 건대 호흡기질환 환자 55명 중 53명 퇴원…2명도 호전
    • 입력 2015-11-08 14:42:16
    • 수정2015-11-08 16:00:20
    사회
건국대 서울 캠퍼스에서 발생한 집단 호흡기질환 환자 55명 가운데 53명이 퇴원했습니다.

질병관리본부는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는 남은 환자 2명 역시 격리에서 해제된 상태에서 증세가 호전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질병관리본부는 현재까지 병원체 검사 결과에서 특이사항을 발견하지 못했다며, 감염 원인을 파악하기 위한 역학조사와 환경조사를 계속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