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분단 66년 vs 55년…그리고 싱가포르와 평양
입력 2015.11.08 (15:00) 수정 2015.11.09 (00:19) 정치
중국과 타이완 정상이 분단 66년 만에 첫 정상회담을 가졌다. 이에 지난 2000년 감대중 대통령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남북 정상회담과 비교해봤다.

◆ 분단 66년만 vs 분단 55년만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마잉주 타이완 총통이 7일 첫 양안 정상회담을 가짐으로써 지난 1949년 분단 이후 66년 만에 처음으로 양국 지도자가 한 테이블에 마주 앉았다.

우리는 1945년 분단 이후 55년 만인 지난 2000년 6월 김대중 대통령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남북 정상회담을 성사시켰다.

2000년 당시 타이완의 천수이볜 총통은 남북 정상회담에 자극을 받아 장쩌민 국가 주석에게 양안 정상회담을 제의하기도 했으나 성사되지 않았다.

◆ ’평양’ vs ‘싱가포르’

중국과 타이완 정상은 타이완이나 중국이 아닌 제3국 싱가포르에서 정상회담을 열었다. 양국 정상이 상대국을 방문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화교의 나라이자 양국과 모두 원만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싱가포르를 선택한 것이다. 싱가포르는 지난 1993년 양안 사이의 첫 고위급 회담이 열린 장소이기도 하다.

반면 남북 정상은 제3국이 아닌 평양에서 만났다. 김대중 대통령이 평양을 방문해 김 국방위원장을 만난 것이다.

김대중-김일성김대중-김일성


2000년 6월13일 남북 정상회담을 위해 김대중 대통령이 북한을 방문했을 때에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직접 평양 순안 공항까지 깜짝 마중을 나와 김 대통령을 환영하면서 세계적으로 화제가 되기도 했다.

◆ 양안·남북 모두 국기 게양 생략

통상 정상회담에 양국 국기가 등장하는 것과 달리 중국과 타이완은 회담장에 국기를 걸지 않았다. 또 회담 후 이뤄진 만찬 비용도 반반씩 부담하기로 했고, 서로 ‘주석’·‘총통’과 같은 공식 호칭 대신 ‘선생’이라도 부르기로 했다. 모두 양국이 대등한 관계임을 나타내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이다.

남북 정상회담 역시 당시 회담 전 정상회담의 절차에 대해 합의하면서 실무진 접촉에 국기를 게양하지 않기로 한 바 있다. 역시 남과 북의 특수성을 고려한 조치였다.

[연관 기사]

☞ [뉴스9] 중국-타이완, 66년 만에 정상회담…“우리는 한가족”
  • 분단 66년 vs 55년…그리고 싱가포르와 평양
    • 입력 2015-11-08 15:00:48
    • 수정2015-11-09 00:19:49
    정치
중국과 타이완 정상이 분단 66년 만에 첫 정상회담을 가졌다. 이에 지난 2000년 감대중 대통령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남북 정상회담과 비교해봤다.

◆ 분단 66년만 vs 분단 55년만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마잉주 타이완 총통이 7일 첫 양안 정상회담을 가짐으로써 지난 1949년 분단 이후 66년 만에 처음으로 양국 지도자가 한 테이블에 마주 앉았다.

우리는 1945년 분단 이후 55년 만인 지난 2000년 6월 김대중 대통령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남북 정상회담을 성사시켰다.

2000년 당시 타이완의 천수이볜 총통은 남북 정상회담에 자극을 받아 장쩌민 국가 주석에게 양안 정상회담을 제의하기도 했으나 성사되지 않았다.

◆ ’평양’ vs ‘싱가포르’

중국과 타이완 정상은 타이완이나 중국이 아닌 제3국 싱가포르에서 정상회담을 열었다. 양국 정상이 상대국을 방문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화교의 나라이자 양국과 모두 원만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싱가포르를 선택한 것이다. 싱가포르는 지난 1993년 양안 사이의 첫 고위급 회담이 열린 장소이기도 하다.

반면 남북 정상은 제3국이 아닌 평양에서 만났다. 김대중 대통령이 평양을 방문해 김 국방위원장을 만난 것이다.

김대중-김일성김대중-김일성


2000년 6월13일 남북 정상회담을 위해 김대중 대통령이 북한을 방문했을 때에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직접 평양 순안 공항까지 깜짝 마중을 나와 김 대통령을 환영하면서 세계적으로 화제가 되기도 했다.

◆ 양안·남북 모두 국기 게양 생략

통상 정상회담에 양국 국기가 등장하는 것과 달리 중국과 타이완은 회담장에 국기를 걸지 않았다. 또 회담 후 이뤄진 만찬 비용도 반반씩 부담하기로 했고, 서로 ‘주석’·‘총통’과 같은 공식 호칭 대신 ‘선생’이라도 부르기로 했다. 모두 양국이 대등한 관계임을 나타내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이다.

남북 정상회담 역시 당시 회담 전 정상회담의 절차에 대해 합의하면서 실무진 접촉에 국기를 게양하지 않기로 한 바 있다. 역시 남과 북의 특수성을 고려한 조치였다.

[연관 기사]

☞ [뉴스9] 중국-타이완, 66년 만에 정상회담…“우리는 한가족”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