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안선주, 연장 끝에 ‘생애 첫 LPGA 투어 우승’
입력 2015.11.08 (15:27) 수정 2015.11.08 (19:24) 연합뉴스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안선주(28)가 일본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연장전 끝에 정상에 올랐다.

안선주는 8일 일본 미에현 시마시의 긴테쓰 가시고지마 컨트리클럽(파72·6천506야드)에서 열린 토토 재팬 클래식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5타를 줄여 합계 16언더파 200타로 앤절라 스탠퍼드(미국), 이지희(36)와 동타를 이룬 뒤 연장전에 들어갔다.

안선주는 18번홀(파4)에서 치러진 연장전에서 두 번째 샷을 홀 1.5m에 붙인 뒤 가볍게 버디를 잡았다.

안선주는 JLPGA 투어와 LPGA 투어가 공동 주최한 이 대회에서 우승, 시즌 두 번째 우승과 함께 JLPGA 투어 개인 통산 20승을 기록했다.

LPGA 투어 우승은 이번이 처음이다. 우승 상금은 22만5천 달러다.

선두에 2타 뒤진 공동 3위에서 3라운드를 시작한 안선주는 보기 없이 버디 5개를 쓸어담으며 우승 경쟁에 불을 붙였다.

18번홀에서 두 번째 샷을 홀 4m에 떨어뜨린 뒤 버디를 노렸지만 홀을 스쳐지나가면서 스탠퍼드, 이지희와 함께 연장 승부를 준비했다.

하지만 다시 올라선 18번홀에서 양보는 없었다.

이지희와 스탠퍼드도 두 번째 샷으로 볼을 그린 위에 올렸지만 버디를 하기에는 부담스러운 거리였다.

스탠퍼드에 이어 두 번째 샷을 날린 안선주는 볼을 홀에 붙여 승리를 예감했다.

안선주는 "일본에서 열린 대회에서 우승한데다 무엇보다 통산 20승을 채워 아주 기쁘다"고 말했다.

안선주는 이번 대회 우승으로 LPGA 투어 멤버 자격을 얻었지만 미국 보다는 일본에서 계속 뛰겠다는 뜻을 밝혔다.

안선주는 연합뉴스와 전화 통화에서 "너무 뜻밖의 우승이라 아직 몸과 마음의 준비가 안됐다"며 "여유가 생길 때 미국 진출을 생각해 보겠다"고 말했다

이번 시즌 아시아에서 열리는 마지막 대회에서 신지은(23·한화)도 우승 경쟁에 뛰어들었지만 2타를 줄이는데 그쳐 4위(15언더파 201타)에 올랐다.

마지막 날 4타를 줄인 김효주(20·롯데)는 12언더파 204타를 쳐 신지애(27), 김하늘(27·하이트진로) 등과 함께 공동 6위로 대회를 마쳤다.

◇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토토 재팬 클래식 최종순위

1.안선주 -16 200(68 65 67) * 연장 우승

2.이지희 -16 200(67 67 66)

2.앤절라 스탠퍼드 -16 200(65 68 67)

4.신지은 -15 201(66 65 70)

5.에리야 쭈타누깐 -14 202(70 68 64)

6.김효주 -12 204(69 67 68)

6.신지애 -12 204(67 68 69)

6.김하늘 -12 204(66 66 72)

6.스테이시 루이스 -12 204(67 69 68)

6.렉시 톰프슨 -12 204(67 68 69)

6.폰아농 펫람 -12 204(67 66 71)
  • 안선주, 연장 끝에 ‘생애 첫 LPGA 투어 우승’
    • 입력 2015-11-08 15:27:08
    • 수정2015-11-08 19:24:49
    연합뉴스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안선주(28)가 일본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연장전 끝에 정상에 올랐다.

안선주는 8일 일본 미에현 시마시의 긴테쓰 가시고지마 컨트리클럽(파72·6천506야드)에서 열린 토토 재팬 클래식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5타를 줄여 합계 16언더파 200타로 앤절라 스탠퍼드(미국), 이지희(36)와 동타를 이룬 뒤 연장전에 들어갔다.

안선주는 18번홀(파4)에서 치러진 연장전에서 두 번째 샷을 홀 1.5m에 붙인 뒤 가볍게 버디를 잡았다.

안선주는 JLPGA 투어와 LPGA 투어가 공동 주최한 이 대회에서 우승, 시즌 두 번째 우승과 함께 JLPGA 투어 개인 통산 20승을 기록했다.

LPGA 투어 우승은 이번이 처음이다. 우승 상금은 22만5천 달러다.

선두에 2타 뒤진 공동 3위에서 3라운드를 시작한 안선주는 보기 없이 버디 5개를 쓸어담으며 우승 경쟁에 불을 붙였다.

18번홀에서 두 번째 샷을 홀 4m에 떨어뜨린 뒤 버디를 노렸지만 홀을 스쳐지나가면서 스탠퍼드, 이지희와 함께 연장 승부를 준비했다.

하지만 다시 올라선 18번홀에서 양보는 없었다.

이지희와 스탠퍼드도 두 번째 샷으로 볼을 그린 위에 올렸지만 버디를 하기에는 부담스러운 거리였다.

스탠퍼드에 이어 두 번째 샷을 날린 안선주는 볼을 홀에 붙여 승리를 예감했다.

안선주는 "일본에서 열린 대회에서 우승한데다 무엇보다 통산 20승을 채워 아주 기쁘다"고 말했다.

안선주는 이번 대회 우승으로 LPGA 투어 멤버 자격을 얻었지만 미국 보다는 일본에서 계속 뛰겠다는 뜻을 밝혔다.

안선주는 연합뉴스와 전화 통화에서 "너무 뜻밖의 우승이라 아직 몸과 마음의 준비가 안됐다"며 "여유가 생길 때 미국 진출을 생각해 보겠다"고 말했다

이번 시즌 아시아에서 열리는 마지막 대회에서 신지은(23·한화)도 우승 경쟁에 뛰어들었지만 2타를 줄이는데 그쳐 4위(15언더파 201타)에 올랐다.

마지막 날 4타를 줄인 김효주(20·롯데)는 12언더파 204타를 쳐 신지애(27), 김하늘(27·하이트진로) 등과 함께 공동 6위로 대회를 마쳤다.

◇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토토 재팬 클래식 최종순위

1.안선주 -16 200(68 65 67) * 연장 우승

2.이지희 -16 200(67 67 66)

2.앤절라 스탠퍼드 -16 200(65 68 67)

4.신지은 -15 201(66 65 70)

5.에리야 쭈타누깐 -14 202(70 68 64)

6.김효주 -12 204(69 67 68)

6.신지애 -12 204(67 68 69)

6.김하늘 -12 204(66 66 72)

6.스테이시 루이스 -12 204(67 69 68)

6.렉시 톰프슨 -12 204(67 68 69)

6.폰아농 펫람 -12 204(67 66 71)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