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상 첫 ‘V4’ 이끈 전북 최강희 감독 ‘새 역사’
입력 2015.11.08 (16:12) 수정 2015.11.08 (16:25) 연합뉴스
'강희 대제' 최강희(56) 감독이 프로축구의 새 역사를 썼다.

최강희 감독이 이끄는 전북 현대는 8일 제주도 서귀포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5 제주 유나이티드와 원정 경기에서 1-0으로 이겨 올해 프로축구 패권을 차지했다.

이로써 최강희 감독은 2009년과 2011년, 2014년에 이어 통산 네 번째 프로축구 정상에 오르는 기쁨을 누렸다.

프로축구에서 네 차례 우승컵을 들어 올린 지도자는 최강희 감독이 처음이다.

지난 시즌까지는 최 감독 외에 박종환(1993∼1995년), 차경복(2001년∼2003년·이상 성남) 감독이 세 번 우승했다.

최강희 감독은 현역 시절 1987년부터 1992년까지 국가대표를 지냈으며 1988년 서울올림픽, 1990년 이탈리아 월드컵에 출전한 경력이 있다.

1995년 수원 삼성의 트레이너로 지도자 생활을 시작한 최 감독은 2001년까지 수원 코치를 역임했고 2002년 부산 아시안게임에서는 대표팀 코치를 맡았다.

2005년 처음 전북 지휘봉을 잡아 2011년까지 팀을 이끌었고 이후 잠시 대표팀 사령탑에 취임해 우리나라를 2014년 브라질 월드컵 본선에 올려놓은 최 감독은 2013년 하반기부터 다시 전북 감독을 다시 맡았다.

감독 생활 초기인 2006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지도력을 인정받은 최 감독은 2009년 K리그에서 처음 우승하며 '성공 시대'를 구가하기 시작했다.

특히 2009년과 2011년 K리그를 제패하면서는 골 득실 차이가 30점 안팎이 될 정도의 강력한 공격력을 앞세웠고 그에 따라 전북의 축구에는 '닥공(닥치고 공격을 줄인 말)'이라는 별명이 붙기도 했다.

지난 시즌에도 전북은 61골을 넣고 실점은 22골로 막아내는 공수의 조화를 통해 세 번째 우승을 일궈냈다.

K리그 최고 명장의 반열에 올라선 최 감독의 특징은 역시 전술적인 유연함이다.

다른 팀에 비해 전력이 낫다고 평가되는 전북을 이끌면서는 '닥공'으로 불리는 공격적인 전술을 구사했고 반대로 월드컵 본선 진출이 우선 과제였던 대표팀에서는 승리를 지키는 '실리 축구'를 펼쳤다.

또 올해 시즌 개막을 앞두고 권경원, 시즌 도중에는 에두, 에닝요 등이 잇따라 팀을 떠나자 다시 '이기는 축구'로 변신해 골 득실차가 지난해 39골에 비해 많이 줄어든 18골에 그쳤으나 선두를 지키며 정상까지 내달렸다.

전북에서만 161승을 거둔 최 감독은 이제 K리그 최다승 감독인 김정남 감독(210승), 김호 감독(207승)의 뒤를 부지런히 쫓게 됐다.
  • 사상 첫 ‘V4’ 이끈 전북 최강희 감독 ‘새 역사’
    • 입력 2015-11-08 16:12:01
    • 수정2015-11-08 16:25:12
    연합뉴스
'강희 대제' 최강희(56) 감독이 프로축구의 새 역사를 썼다.

최강희 감독이 이끄는 전북 현대는 8일 제주도 서귀포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5 제주 유나이티드와 원정 경기에서 1-0으로 이겨 올해 프로축구 패권을 차지했다.

이로써 최강희 감독은 2009년과 2011년, 2014년에 이어 통산 네 번째 프로축구 정상에 오르는 기쁨을 누렸다.

프로축구에서 네 차례 우승컵을 들어 올린 지도자는 최강희 감독이 처음이다.

지난 시즌까지는 최 감독 외에 박종환(1993∼1995년), 차경복(2001년∼2003년·이상 성남) 감독이 세 번 우승했다.

최강희 감독은 현역 시절 1987년부터 1992년까지 국가대표를 지냈으며 1988년 서울올림픽, 1990년 이탈리아 월드컵에 출전한 경력이 있다.

1995년 수원 삼성의 트레이너로 지도자 생활을 시작한 최 감독은 2001년까지 수원 코치를 역임했고 2002년 부산 아시안게임에서는 대표팀 코치를 맡았다.

2005년 처음 전북 지휘봉을 잡아 2011년까지 팀을 이끌었고 이후 잠시 대표팀 사령탑에 취임해 우리나라를 2014년 브라질 월드컵 본선에 올려놓은 최 감독은 2013년 하반기부터 다시 전북 감독을 다시 맡았다.

감독 생활 초기인 2006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지도력을 인정받은 최 감독은 2009년 K리그에서 처음 우승하며 '성공 시대'를 구가하기 시작했다.

특히 2009년과 2011년 K리그를 제패하면서는 골 득실 차이가 30점 안팎이 될 정도의 강력한 공격력을 앞세웠고 그에 따라 전북의 축구에는 '닥공(닥치고 공격을 줄인 말)'이라는 별명이 붙기도 했다.

지난 시즌에도 전북은 61골을 넣고 실점은 22골로 막아내는 공수의 조화를 통해 세 번째 우승을 일궈냈다.

K리그 최고 명장의 반열에 올라선 최 감독의 특징은 역시 전술적인 유연함이다.

다른 팀에 비해 전력이 낫다고 평가되는 전북을 이끌면서는 '닥공'으로 불리는 공격적인 전술을 구사했고 반대로 월드컵 본선 진출이 우선 과제였던 대표팀에서는 승리를 지키는 '실리 축구'를 펼쳤다.

또 올해 시즌 개막을 앞두고 권경원, 시즌 도중에는 에두, 에닝요 등이 잇따라 팀을 떠나자 다시 '이기는 축구'로 변신해 골 득실차가 지난해 39골에 비해 많이 줄어든 18골에 그쳤으나 선두를 지키며 정상까지 내달렸다.

전북에서만 161승을 거둔 최 감독은 이제 K리그 최다승 감독인 김정남 감독(210승), 김호 감독(207승)의 뒤를 부지런히 쫓게 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