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흘째 전국 비…댐 수위 올리기엔 턱없이 부족
입력 2015.11.08 (21:09) 수정 2015.11.09 (05:2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사흘 동안 가을비가 꽤 많이 내렸습니다.

100밀리미터가 넘게 온 곳도 있는데요.

하지만 가뭄이 심한 중부지방은 강수량이 50밀리미터에도 못 미쳐서 아쉬움을 남겼습니다.

서병립 기자입니다.

<리포트>

덕수궁 돌담길, 비가 내려 단풍 색깔이 더욱 짙습니다.

서로 다른 색깔의 우산이 단풍과 어울려 수채화 같은 가을 풍경을 빚어냅니다.

연인들은 저물어가는 가을에 추억을 남깁니다.

<인터뷰> 신동현(경기도 수원시) : "나올때는 추울까 걱정했는데, 비는 조금 내리는데 단풍이 떨어진 모습도 예쁘고 좋네요."

오늘(8일) 전국에는 사흘째 비가 내렸습니다.

가을비 치고는 꽤 많은 양입니다.

지역별 강수량은 강원도 미시령이 273mm로 최고를 기록했습니다.

그 밖의 영동지역과 울릉도에도 100mm 넘는 비가 내렸습니다.

가뭄이 심한 중부지방은 30에서 50mm 정도의 비가 내리는 데 그쳤습니다.

이번 비가 산과 들을 촉촉히 적시긴 했지만 댐 수위를 끌어올리지는 못했습니다.

충남의 보령댐과 강원도의 소양강댐은 수위가 10센티미터 정도 소폭 상승하는 데 그쳤습니다.

<인터뷰> 박정민(기상청 예보관) : "이번 비는 가을비로는 적지 않은 양이지만 여름의 부족했던 강수량에 비하면 적은 양으로 볼 수 있어서 가뭄을 해소하기에는 다소 부족한 것으로..."

기상청은 내일(9일)까지 강원 영동에 최고 40mm, 그 밖의 전국 다른 지역에도 5~10mm 정도 비가 더 내릴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KBS 뉴스 서병립입니다.
  • 사흘째 전국 비…댐 수위 올리기엔 턱없이 부족
    • 입력 2015-11-08 21:11:00
    • 수정2015-11-09 05:27:29
    뉴스 9
<앵커 멘트>

사흘 동안 가을비가 꽤 많이 내렸습니다.

100밀리미터가 넘게 온 곳도 있는데요.

하지만 가뭄이 심한 중부지방은 강수량이 50밀리미터에도 못 미쳐서 아쉬움을 남겼습니다.

서병립 기자입니다.

<리포트>

덕수궁 돌담길, 비가 내려 단풍 색깔이 더욱 짙습니다.

서로 다른 색깔의 우산이 단풍과 어울려 수채화 같은 가을 풍경을 빚어냅니다.

연인들은 저물어가는 가을에 추억을 남깁니다.

<인터뷰> 신동현(경기도 수원시) : "나올때는 추울까 걱정했는데, 비는 조금 내리는데 단풍이 떨어진 모습도 예쁘고 좋네요."

오늘(8일) 전국에는 사흘째 비가 내렸습니다.

가을비 치고는 꽤 많은 양입니다.

지역별 강수량은 강원도 미시령이 273mm로 최고를 기록했습니다.

그 밖의 영동지역과 울릉도에도 100mm 넘는 비가 내렸습니다.

가뭄이 심한 중부지방은 30에서 50mm 정도의 비가 내리는 데 그쳤습니다.

이번 비가 산과 들을 촉촉히 적시긴 했지만 댐 수위를 끌어올리지는 못했습니다.

충남의 보령댐과 강원도의 소양강댐은 수위가 10센티미터 정도 소폭 상승하는 데 그쳤습니다.

<인터뷰> 박정민(기상청 예보관) : "이번 비는 가을비로는 적지 않은 양이지만 여름의 부족했던 강수량에 비하면 적은 양으로 볼 수 있어서 가뭄을 해소하기에는 다소 부족한 것으로..."

기상청은 내일(9일)까지 강원 영동에 최고 40mm, 그 밖의 전국 다른 지역에도 5~10mm 정도 비가 더 내릴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KBS 뉴스 서병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