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쉬웠던 중심타선, 폭발력 대신 삼진 6개
입력 2015.11.08 (23:12) 수정 2015.11.08 (23:15) 연합뉴스
한국의 거포들은 일본에 위협을 줬다. 그러나 일본은 한국의 중심타선을 성공적으로 막아냈다.

한국은 8일 일본 홋카이도 삿포로돔에서 열린 2015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일본과의 개막전에서 김현수(두산 베어스)-이대호(소프트뱅크 호크스)-박병호(넥센 히어로즈)로 3∼5번 중심타선을 짰다.

일본은 이 대회를 앞두고 올 시즌 일본시리즈 최우수선수(MVP)로 뽑힌 이대호와 한국에서 2년 연속 50홈런 고지를 밟은 박병호 등 강타자들을 경계해왔다. 뛰어난 타격 감각을 자랑하는 김현수 역시 주의 대상이었다.

그러나 이날 개막전에서 한국은 폭발력을 전혀 뽐내지 못했다.

위력투를 펼친 일본 선발투수 오타니 쇼헤이(닛폰햄 파이터스)는 한국의 중심타선을 제압하는 데 성공했다.

김현수, 이대호, 박병호는 오타니에게 당한 삼진 5개를 비롯해 이날 총 6차례 삼진으로 물러났다. 안타는 총 4개를 기록했다.

1회초 2사 후 첫 타석에서 오타니의 시속 161㎞ 강속구를 맛보고 헛스윙 삼진을 당한 김현수는 두 번째 타석인 4회초 우전 안타로 대표팀에 첫 안타를 선물했지만, 이대호가 병살타로 잡히면서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2회초 선두타자로 나온 이대호 역시 첫 타석에서 헛스윙 삼진으로 시작했다. 박병호는 초구인 시속 160㎞ 스트라이크를 지켜본 뒤 2루수 땅볼로 잡혔다.

박병호는 5회초 선두타자로 나와 우익수 오른쪽으로 빠지는 2루타를 치며 자존심을 세우는 듯했다. 대표팀의 두 번째 안타이자 첫 장타였다. 그러나 후속타 불발로 득점으로 연결하지는 못했다.

6회초 오타니의 마지막 상대로 나온 김현수는 또 삼진을 당했다. 7회초 이대호와 박병호는 새 투수 노리모토 다카히로(라쿠텐 골든이글스)에게 연달아 삼진으로 물러났다.

만회할 기회도 있었다. 김현수는 8회초 2사 만루에서 타석에 들어섰다. 그러나 노리모토에게 3구만에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서며 탄식했다.

이대호는 0-5로 뒤진 9회초 마지막 공격에서 길었던 침묵을 깼다. 선두타자로 나와 마쓰이 유키(라쿠텐)을 상대로 좌전 안타로 늦게나마 첫 안타를 신고했다. 박병호도 좌전 안타로 무사 1, 2루를 만들었다.

6번타자 손아섭까지 안타를 쳐 무사 만루가 됐다. 그러나 후속타 불발로 득점을 만들지 못했다.

대표팀은 결국 일본과의 자존심을 건 대회 첫 경기에서 한 점도 내지 못하고 완패했다.

한국은 막바지에 터진 4·5번 타자의 안타가 앞으로 남은 대회에서 중심타선의 도화선 역할을 해주기를 기대할 수밖에 없다.
  • 아쉬웠던 중심타선, 폭발력 대신 삼진 6개
    • 입력 2015-11-08 23:12:21
    • 수정2015-11-08 23:15:22
    연합뉴스
한국의 거포들은 일본에 위협을 줬다. 그러나 일본은 한국의 중심타선을 성공적으로 막아냈다.

한국은 8일 일본 홋카이도 삿포로돔에서 열린 2015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일본과의 개막전에서 김현수(두산 베어스)-이대호(소프트뱅크 호크스)-박병호(넥센 히어로즈)로 3∼5번 중심타선을 짰다.

일본은 이 대회를 앞두고 올 시즌 일본시리즈 최우수선수(MVP)로 뽑힌 이대호와 한국에서 2년 연속 50홈런 고지를 밟은 박병호 등 강타자들을 경계해왔다. 뛰어난 타격 감각을 자랑하는 김현수 역시 주의 대상이었다.

그러나 이날 개막전에서 한국은 폭발력을 전혀 뽐내지 못했다.

위력투를 펼친 일본 선발투수 오타니 쇼헤이(닛폰햄 파이터스)는 한국의 중심타선을 제압하는 데 성공했다.

김현수, 이대호, 박병호는 오타니에게 당한 삼진 5개를 비롯해 이날 총 6차례 삼진으로 물러났다. 안타는 총 4개를 기록했다.

1회초 2사 후 첫 타석에서 오타니의 시속 161㎞ 강속구를 맛보고 헛스윙 삼진을 당한 김현수는 두 번째 타석인 4회초 우전 안타로 대표팀에 첫 안타를 선물했지만, 이대호가 병살타로 잡히면서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2회초 선두타자로 나온 이대호 역시 첫 타석에서 헛스윙 삼진으로 시작했다. 박병호는 초구인 시속 160㎞ 스트라이크를 지켜본 뒤 2루수 땅볼로 잡혔다.

박병호는 5회초 선두타자로 나와 우익수 오른쪽으로 빠지는 2루타를 치며 자존심을 세우는 듯했다. 대표팀의 두 번째 안타이자 첫 장타였다. 그러나 후속타 불발로 득점으로 연결하지는 못했다.

6회초 오타니의 마지막 상대로 나온 김현수는 또 삼진을 당했다. 7회초 이대호와 박병호는 새 투수 노리모토 다카히로(라쿠텐 골든이글스)에게 연달아 삼진으로 물러났다.

만회할 기회도 있었다. 김현수는 8회초 2사 만루에서 타석에 들어섰다. 그러나 노리모토에게 3구만에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서며 탄식했다.

이대호는 0-5로 뒤진 9회초 마지막 공격에서 길었던 침묵을 깼다. 선두타자로 나와 마쓰이 유키(라쿠텐)을 상대로 좌전 안타로 늦게나마 첫 안타를 신고했다. 박병호도 좌전 안타로 무사 1, 2루를 만들었다.

6번타자 손아섭까지 안타를 쳐 무사 만루가 됐다. 그러나 후속타 불발로 득점을 만들지 못했다.

대표팀은 결국 일본과의 자존심을 건 대회 첫 경기에서 한 점도 내지 못하고 완패했다.

한국은 막바지에 터진 4·5번 타자의 안타가 앞으로 남은 대회에서 중심타선의 도화선 역할을 해주기를 기대할 수밖에 없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