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역사교과서 국정화 확정 고시…갈등 계속
박 대통령 “역사교과서 정쟁 될 수 없어”
입력 2015.11.10 (17:44) 수정 2015.11.11 (00:21) 정치
박근혜 대통령은 역사 교과서 문제는 정쟁이 되어서도 안되고 정쟁의 대상이 될 수도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10일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면서 이 같이 말하고 미래 세대에게 국가에 대한 자긍심과 정확한 역사관을 가르쳐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자기 나라 역사를 모르면 혼이 없는 인간이 되고 바르게 역사를 배우지 못하면 혼이 비정상이 될 수밖에 없다며 참으로 무서운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어 현행 교과서들은 북한의 도발은 축소하고 경제 발전은 반 노동자적으로 묘사하면서 반 기업정서를 유발해 학생들에게 그릇된 가치관을 심어주게 돼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현행 근현대사 집필진의 대부분이 전교조를 비롯해서 특정 이념에 경도되어 있다면서 역량 있는 최고 전문가들이 집필에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한편 새정치연합은 역사를 바르게 배우지 못하면 혼이 비정상이 될 수 밖에 없다는 박 대통령 발언에 대해 대통령이 국민을 향해 한 말이라고는 도저히 믿을 수 없다면서, 참으로 무서운 대통령이라고 비난했습니다.

김성수 대변인은 대통령의 주장대로라면 바르지 못한 현행 교과서로 배운 국민들의 정신이 이상해졌다는 의미라면서, 대통령 말마따나 생각만 해도 무서운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 박 대통령 “역사교과서 정쟁 될 수 없어”
    • 입력 2015-11-10 17:44:25
    • 수정2015-11-11 00:21:22
    정치
박근혜 대통령은 역사 교과서 문제는 정쟁이 되어서도 안되고 정쟁의 대상이 될 수도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10일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면서 이 같이 말하고 미래 세대에게 국가에 대한 자긍심과 정확한 역사관을 가르쳐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자기 나라 역사를 모르면 혼이 없는 인간이 되고 바르게 역사를 배우지 못하면 혼이 비정상이 될 수밖에 없다며 참으로 무서운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어 현행 교과서들은 북한의 도발은 축소하고 경제 발전은 반 노동자적으로 묘사하면서 반 기업정서를 유발해 학생들에게 그릇된 가치관을 심어주게 돼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현행 근현대사 집필진의 대부분이 전교조를 비롯해서 특정 이념에 경도되어 있다면서 역량 있는 최고 전문가들이 집필에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한편 새정치연합은 역사를 바르게 배우지 못하면 혼이 비정상이 될 수 밖에 없다는 박 대통령 발언에 대해 대통령이 국민을 향해 한 말이라고는 도저히 믿을 수 없다면서, 참으로 무서운 대통령이라고 비난했습니다.

김성수 대변인은 대통령의 주장대로라면 바르지 못한 현행 교과서로 배운 국민들의 정신이 이상해졌다는 의미라면서, 대통령 말마따나 생각만 해도 무서운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