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브리핑] “빈대 잡으려다 아파트 태워”
입력 2015.11.10 (18:21) 수정 2015.11.10 (19:59)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리포트>

주택에 불이 활활 타오르고 지붕은 무너져 내렸습니다.

미국 디트로이트의 한 아파트인데 5명이 병원으로 이송됐습니다.

그런데 화재 원인이 황당합니다.

거주자인 '셰리 영'씨가 빈대를 잡기 위해 벌레를 태워버리겠다'는 묘수를 낸 건데요.

집에 난방과 오븐을 틀어둔 채 하룻밤을 차에서 보낸 이 여성은 다음날 한껏 뜨거워진 방에 술을 뿌렸고, 오븐 가까이에서 삽시간에 불이 번졌다고 합니다.

빈대 잡으려다 아파트를 홀랑 태워버렸네요.
  • [글로벌24 브리핑] “빈대 잡으려다 아파트 태워”
    • 입력 2015-11-10 18:34:07
    • 수정2015-11-10 19:59:18
    글로벌24
<리포트>

주택에 불이 활활 타오르고 지붕은 무너져 내렸습니다.

미국 디트로이트의 한 아파트인데 5명이 병원으로 이송됐습니다.

그런데 화재 원인이 황당합니다.

거주자인 '셰리 영'씨가 빈대를 잡기 위해 벌레를 태워버리겠다'는 묘수를 낸 건데요.

집에 난방과 오븐을 틀어둔 채 하룻밤을 차에서 보낸 이 여성은 다음날 한껏 뜨거워진 방에 술을 뿌렸고, 오븐 가까이에서 삽시간에 불이 번졌다고 합니다.

빈대 잡으려다 아파트를 홀랑 태워버렸네요.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