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 식품의약국, 처음으로 당분섭취량 제한 권고
입력 2015.11.11 (01:44) 국제
미국 식품의약국, FDA가 처음으로 하루 당분 섭취 제한량을 권고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뉴욕타임스가 보도했습니다.

FDA가 마련한 권고안은 설탕 등 당분 섭취량이 하루 섭취 칼로리의 10%를 넘지 말아야 한다는 내용입니다.

이에 따라 FDA는 만 3세 이상은 하루 당분 섭취량을 캔 콜라 한 병에 해당하는 50그램이 넘어서는 안 된다고 권고했습니다.

또 1∼3세의 경우에는 하루 당분 섭취량을 25그램으로 제한해야 합니다.

앞서 FDA는 지난 7월 모든 식품에 첨가당 표시를 의무화할 방침이라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

첨가당이란 식품이 생산되기 전에 이미 들어있는 당분 외에 단맛을 내기 위해 추가로 첨가되는 설탕을 말합니다.
  • 미국 식품의약국, 처음으로 당분섭취량 제한 권고
    • 입력 2015-11-11 01:44:22
    국제
미국 식품의약국, FDA가 처음으로 하루 당분 섭취 제한량을 권고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뉴욕타임스가 보도했습니다.

FDA가 마련한 권고안은 설탕 등 당분 섭취량이 하루 섭취 칼로리의 10%를 넘지 말아야 한다는 내용입니다.

이에 따라 FDA는 만 3세 이상은 하루 당분 섭취량을 캔 콜라 한 병에 해당하는 50그램이 넘어서는 안 된다고 권고했습니다.

또 1∼3세의 경우에는 하루 당분 섭취량을 25그램으로 제한해야 합니다.

앞서 FDA는 지난 7월 모든 식품에 첨가당 표시를 의무화할 방침이라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

첨가당이란 식품이 생산되기 전에 이미 들어있는 당분 외에 단맛을 내기 위해 추가로 첨가되는 설탕을 말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