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맨해튼 프로젝트’ 원폭 산실 국립역사공원으로 공식 출범
입력 2015.11.11 (02:49) 국제
인류 최초의 원자폭탄이 만들어진 계기가 된 이른바 '맨해튼 프로젝트'의 산실들이 국립역사공원으로 탈바꿈합니다.

샐리 주얼 미국 내무부장관과 어니스트 모니즈 에너지부 장관은 2차 세계대전기간 원자폭탄 연구와 실험 등이 실시된 로스앨러모스와 핸퍼드, 오크 리지 등 3곳을 국립역사공원으로 지정해 관리하는 양해각서에 공식 서명했습니다.

양해각서는 이들 시설 3곳의 보전·보호 계획과 함께 일반 시민에 대한 개방 폭 등을 기술하고 있습니다.

맨해튼 프로젝트 국립역사공원은 앞으로 원자력의 긍정적, 부정적 측면을 동시에 인류에게 일깨워주는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 美 ‘맨해튼 프로젝트’ 원폭 산실 국립역사공원으로 공식 출범
    • 입력 2015-11-11 02:49:06
    국제
인류 최초의 원자폭탄이 만들어진 계기가 된 이른바 '맨해튼 프로젝트'의 산실들이 국립역사공원으로 탈바꿈합니다.

샐리 주얼 미국 내무부장관과 어니스트 모니즈 에너지부 장관은 2차 세계대전기간 원자폭탄 연구와 실험 등이 실시된 로스앨러모스와 핸퍼드, 오크 리지 등 3곳을 국립역사공원으로 지정해 관리하는 양해각서에 공식 서명했습니다.

양해각서는 이들 시설 3곳의 보전·보호 계획과 함께 일반 시민에 대한 개방 폭 등을 기술하고 있습니다.

맨해튼 프로젝트 국립역사공원은 앞으로 원자력의 긍정적, 부정적 측면을 동시에 인류에게 일깨워주는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