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킹캉’ 강정호, NL 신인왕 최종 후보 3인
입력 2015.11.11 (09:12) 수정 2015.11.11 (09:36) 연합뉴스
메이저리그 연착륙에 성공한 강정호(28·피츠버그 파이리츠)가 2015년 내셔널리그 올해의 신인 최종 후보 3인에 이름을 올렸다.

MLB닷컴은 11일(이하 한국시간) 각 리그 신인왕 후보를 공개했다.

강정호는 크리스 브라이언트(시카고 컵스), 맷 더피(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함께 내셔널리그 신인왕 최종 후보로 호명됐다.

한국 야수로는 처음으로 포스팅(비공개 경쟁입찰)을 통해 메이저리그에 입성한 강정호는 데뷔 첫해 126경기에 나서 타율 0.287·15홈런·28타점을 올리며 맹활약했다.

브라이언트는 타율 0.275·26홈런·99타점을, 더피는 타율 0.295·12홈런·77타점을 올렸다.

현지 언론은 브라이언트의 수상을 점치고 있다.

내셔널리그 올해의 신인은 전미야구기자협회(BBWAA) 투표로 선정하며 결과는 17일 발표된다.

MLB닷컴은 각 리그 최우수선수(MVP)와 사이영상 후보도 공개했다.

가장 눈길을 끄는 부문은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후보다.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원투펀치' 잭 그레인키와 클레이턴 커쇼가 제이크 아리에타(시카고 컵스)와 경쟁한다.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후보는 소니 그레이(오클랜드 애슬레틱스), 댈러스 카이클(휴스턴 애스트로스), 데이비드 프라이스(토론토 블루제이스)다.

워싱턴 내셔널스 외야수 브라이스 하퍼는 폴 골드슈미트(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조이 보토(신시내티 레즈)와 내셔널리그 MVP 자리를 놓고 다툰다.

메이저리그 선수들이 뽑은 올해의 최고 선수로 뽑힌 조시 도널드슨(토론토)은 BBWAA가 선정하는 아메리칸리그 MVP에도 도전한다. 경쟁자는 마이크 트라우트(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와 로렌조 케인(캔자스시티 로열스)이다.
  • ‘킹캉’ 강정호, NL 신인왕 최종 후보 3인
    • 입력 2015-11-11 09:12:08
    • 수정2015-11-11 09:36:55
    연합뉴스
메이저리그 연착륙에 성공한 강정호(28·피츠버그 파이리츠)가 2015년 내셔널리그 올해의 신인 최종 후보 3인에 이름을 올렸다.

MLB닷컴은 11일(이하 한국시간) 각 리그 신인왕 후보를 공개했다.

강정호는 크리스 브라이언트(시카고 컵스), 맷 더피(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함께 내셔널리그 신인왕 최종 후보로 호명됐다.

한국 야수로는 처음으로 포스팅(비공개 경쟁입찰)을 통해 메이저리그에 입성한 강정호는 데뷔 첫해 126경기에 나서 타율 0.287·15홈런·28타점을 올리며 맹활약했다.

브라이언트는 타율 0.275·26홈런·99타점을, 더피는 타율 0.295·12홈런·77타점을 올렸다.

현지 언론은 브라이언트의 수상을 점치고 있다.

내셔널리그 올해의 신인은 전미야구기자협회(BBWAA) 투표로 선정하며 결과는 17일 발표된다.

MLB닷컴은 각 리그 최우수선수(MVP)와 사이영상 후보도 공개했다.

가장 눈길을 끄는 부문은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후보다.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원투펀치' 잭 그레인키와 클레이턴 커쇼가 제이크 아리에타(시카고 컵스)와 경쟁한다.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후보는 소니 그레이(오클랜드 애슬레틱스), 댈러스 카이클(휴스턴 애스트로스), 데이비드 프라이스(토론토 블루제이스)다.

워싱턴 내셔널스 외야수 브라이스 하퍼는 폴 골드슈미트(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조이 보토(신시내티 레즈)와 내셔널리그 MVP 자리를 놓고 다툰다.

메이저리그 선수들이 뽑은 올해의 최고 선수로 뽑힌 조시 도널드슨(토론토)은 BBWAA가 선정하는 아메리칸리그 MVP에도 도전한다. 경쟁자는 마이크 트라우트(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와 로렌조 케인(캔자스시티 로열스)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