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러WC 뒷거래’ 후폭풍…유치 경쟁국 소송 검토
입력 2015.11.11 (10:09) 연합뉴스
러시아의 2018 월드컵 유치가 투표 전에 미리 결정됐다는 제프 블라터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의 인터뷰에 당시 유치 경쟁에 참가했던 후보 국가들이 격분했다.

네덜란드와 벨기에 축구협회는 10일(현지시간) 러시아의 월드컵 개최가 사전에 결정됐다는 사실을 모르는 상태에서 개최 경쟁에 뛰어들어 발생한 금전적 손해를 배상받기 위한 법적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프랑수아 데 케르스메커 벨기에 축협회장은 "네덜란드 축협과 협의해 FIFA로부터 배상을 받을 수 있는지 로펌에 문의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지난 2010년 네덜란드와 벨기에는 2018년 월드컵 공동 개최를 추진했고, 이 과정에서 1천만 유로(약 124억원)의 예산을 사용했다.

당시 개최 경쟁에 뛰어들었던 영국 축구협회도 FIFA에 대한 법적조치를 강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블라터 회장은 러시아 타스통신과의 인터뷰에서 "FIFA 지도부가 개최지 선정 투표 전에 2018년 월드컵은 러시아, 2022년 월드컵은 미국에 주기로 합의했다"면서 "다만 미셸 플라티니 유럽축구연맹(UEFA) 회장이 카타르 지지로 돌아서면서 미국이 2022년 월드컵 개최권을 잃었다"고 말했다.
  • ‘러WC 뒷거래’ 후폭풍…유치 경쟁국 소송 검토
    • 입력 2015-11-11 10:09:40
    연합뉴스
러시아의 2018 월드컵 유치가 투표 전에 미리 결정됐다는 제프 블라터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의 인터뷰에 당시 유치 경쟁에 참가했던 후보 국가들이 격분했다.

네덜란드와 벨기에 축구협회는 10일(현지시간) 러시아의 월드컵 개최가 사전에 결정됐다는 사실을 모르는 상태에서 개최 경쟁에 뛰어들어 발생한 금전적 손해를 배상받기 위한 법적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프랑수아 데 케르스메커 벨기에 축협회장은 "네덜란드 축협과 협의해 FIFA로부터 배상을 받을 수 있는지 로펌에 문의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지난 2010년 네덜란드와 벨기에는 2018년 월드컵 공동 개최를 추진했고, 이 과정에서 1천만 유로(약 124억원)의 예산을 사용했다.

당시 개최 경쟁에 뛰어들었던 영국 축구협회도 FIFA에 대한 법적조치를 강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블라터 회장은 러시아 타스통신과의 인터뷰에서 "FIFA 지도부가 개최지 선정 투표 전에 2018년 월드컵은 러시아, 2022년 월드컵은 미국에 주기로 합의했다"면서 "다만 미셸 플라티니 유럽축구연맹(UEFA) 회장이 카타르 지지로 돌아서면서 미국이 2022년 월드컵 개최권을 잃었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