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병무청, 멀쩡한 무릎 수술 병역회피자·의사 적발
입력 2015.11.11 (10:51) 정치
군대가기 싫다며 멀쩡한 무릎을 수술한 20대 남성과 이 남성을 수술해준 의사가 병무 당국에 적발됐습니다.

병무청은 병역 회피를 목적으로 무릎 수술을 받은 24살 A씨와 수술을 해준 의사 40살 B씨를 병역 회피 혐의로 적발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습니다.

A씨는 지난 2013년 경기도의 한 병원을 찾아가 무릎을 다쳤다며 통증을 호소해 수술을 받은 뒤 진단서를 제출해 병역을 면제 받았습니다.

하지만 병무청이 조사한 결과, A씨는 수술받기 직전까지 스키를 즐기는 등 정상적인 생활을 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수술을 해준 의사 B씨는 A씨가 자기공명영상 MRI를 촬영한 결과 무릎에 이상이 없다는 같은 병원 영상의학과 의사의 소견을 무시하고, 십자인대 재건술을 시술한 뒤 '허위 소견서'를 발급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의사가 병역 회피 공범으로 적발된 것은 지난 2012년 병무청이 특별사법경찰권을 갖게 된 이후 처음입니다.

병무청 관계자는 A씨의 신체검사 과정에서 의심스러운 점을 발견해 조사를 벌인 결과, 의사 B씨와 공모해 병역 회피 목적의 수술을 받은 사실을 밝혀냈다고 설명했습니다.
  • 병무청, 멀쩡한 무릎 수술 병역회피자·의사 적발
    • 입력 2015-11-11 10:51:10
    정치
군대가기 싫다며 멀쩡한 무릎을 수술한 20대 남성과 이 남성을 수술해준 의사가 병무 당국에 적발됐습니다.

병무청은 병역 회피를 목적으로 무릎 수술을 받은 24살 A씨와 수술을 해준 의사 40살 B씨를 병역 회피 혐의로 적발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습니다.

A씨는 지난 2013년 경기도의 한 병원을 찾아가 무릎을 다쳤다며 통증을 호소해 수술을 받은 뒤 진단서를 제출해 병역을 면제 받았습니다.

하지만 병무청이 조사한 결과, A씨는 수술받기 직전까지 스키를 즐기는 등 정상적인 생활을 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수술을 해준 의사 B씨는 A씨가 자기공명영상 MRI를 촬영한 결과 무릎에 이상이 없다는 같은 병원 영상의학과 의사의 소견을 무시하고, 십자인대 재건술을 시술한 뒤 '허위 소견서'를 발급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의사가 병역 회피 공범으로 적발된 것은 지난 2012년 병무청이 특별사법경찰권을 갖게 된 이후 처음입니다.

병무청 관계자는 A씨의 신체검사 과정에서 의심스러운 점을 발견해 조사를 벌인 결과, 의사 B씨와 공모해 병역 회피 목적의 수술을 받은 사실을 밝혀냈다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