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야 농어촌 의원 “지역선거구 못 줄여”…양당 대표실서 농성
입력 2015.11.11 (14:12) 수정 2015.11.11 (18:26) 정치
여야 지도부의 선거구 획정 협상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여야 농어촌 지역구 의원들이 의석 수 감소에 반대하며 양당 대표실에서 농성에 들어갔습니다.

황영철, 염동렬 의원 등 새누리당 의원들은 농어촌 의석을 한 석도 줄일 수 없다면서 지역 대표성 확보를 위한 선거구 획정 기준을 마련하고 농어촌 특별 선거구를 도입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이윤석, 유성엽 의원 등 새정치연합 의원들도 농어촌 지역의 주권과 대표성이 더 이상 훼손돼서는 안 된다는 게 여론이라며 문재인 대표가 농어촌 선거구를 사수하겠다는 분명한 의지를 표현할 때까지 농성을 계속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여야 농어촌 의원 “지역선거구 못 줄여”…양당 대표실서 농성
    • 입력 2015-11-11 14:12:02
    • 수정2015-11-11 18:26:31
    정치
여야 지도부의 선거구 획정 협상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여야 농어촌 지역구 의원들이 의석 수 감소에 반대하며 양당 대표실에서 농성에 들어갔습니다.

황영철, 염동렬 의원 등 새누리당 의원들은 농어촌 의석을 한 석도 줄일 수 없다면서 지역 대표성 확보를 위한 선거구 획정 기준을 마련하고 농어촌 특별 선거구를 도입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이윤석, 유성엽 의원 등 새정치연합 의원들도 농어촌 지역의 주권과 대표성이 더 이상 훼손돼서는 안 된다는 게 여론이라며 문재인 대표가 농어촌 선거구를 사수하겠다는 분명한 의지를 표현할 때까지 농성을 계속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