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죽기 전 스타워즈 관람’ 소원 이룬 美 암환자 사망
입력 2015.11.11 (15:33) 수정 2015.11.11 (19:54) 국제
페이스북을 뜨겁게 달구던 미국의 말기암 환자가 스타워즈 신작을 보는 마지막 소원을 이룬 뒤 눈을 감았다.

이 사연의 주인공인 대니얼 플리트우드의 아내 애슐리 플리트우드는 10일(현지시간)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남편이 포스와 함께 하늘나라로 떠났다"고 밝혔다.

애슐리는 남편이 자던 중 평화롭게 숨을 거뒀다고 덧붙였다.

플리트우드 페이스북플리트우드 페이스북

▲ 애슐리 플리트우드 페이스북 캡처


미국 CNN방송에 따르면 32세인 플리트우드는 결합조직에 생기는 희귀한 암에 걸려 2개월 시한부 인생이 남았다는 진단을 지난 7월 받았다.

그의 마지막 소원은 올해 12월 18일 개봉되는 '스타워즈: 깨어난 포스'를 관람하는 것이었다.

플리트우드는 8∼9세 어린이 시절부터 스타워즈 시리즈를 광적으로 즐긴 팬이었으나 병세가 최근 악화해 소원을 못 이루고 눈을 감을 상황에 몰렸다.

아내 애슐리는 애타는 사연을 페이스북에 올렸고 누리꾼들은 '대니얼에게 포스를'이라는 해시태그(#)로 마지막 소원을 전하기 시작했다.

플리트우드가 소원을 이루게 해달라는 청원에는 스타워즈에 등장하는 배우인 존 보예가, 마크 해밀도 동참했다.

이 영화를 제작한 J.J 에이브럼스 감독은 사연을 전해듣자 지난 5일 플리트우드를 자택으로 초대해 '깨어난 포스'의 미편집본을 미리 보여줬다.

플리트우드 페이스북플리트우드 페이스북

▲ 스타워즈 광팬이던 부부(플리트우드 페이스북 캡처)
  • ‘죽기 전 스타워즈 관람’ 소원 이룬 美 암환자 사망
    • 입력 2015-11-11 15:33:45
    • 수정2015-11-11 19:54:33
    국제
페이스북을 뜨겁게 달구던 미국의 말기암 환자가 스타워즈 신작을 보는 마지막 소원을 이룬 뒤 눈을 감았다.

이 사연의 주인공인 대니얼 플리트우드의 아내 애슐리 플리트우드는 10일(현지시간)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남편이 포스와 함께 하늘나라로 떠났다"고 밝혔다.

애슐리는 남편이 자던 중 평화롭게 숨을 거뒀다고 덧붙였다.

플리트우드 페이스북플리트우드 페이스북

▲ 애슐리 플리트우드 페이스북 캡처


미국 CNN방송에 따르면 32세인 플리트우드는 결합조직에 생기는 희귀한 암에 걸려 2개월 시한부 인생이 남았다는 진단을 지난 7월 받았다.

그의 마지막 소원은 올해 12월 18일 개봉되는 '스타워즈: 깨어난 포스'를 관람하는 것이었다.

플리트우드는 8∼9세 어린이 시절부터 스타워즈 시리즈를 광적으로 즐긴 팬이었으나 병세가 최근 악화해 소원을 못 이루고 눈을 감을 상황에 몰렸다.

아내 애슐리는 애타는 사연을 페이스북에 올렸고 누리꾼들은 '대니얼에게 포스를'이라는 해시태그(#)로 마지막 소원을 전하기 시작했다.

플리트우드가 소원을 이루게 해달라는 청원에는 스타워즈에 등장하는 배우인 존 보예가, 마크 해밀도 동참했다.

이 영화를 제작한 J.J 에이브럼스 감독은 사연을 전해듣자 지난 5일 플리트우드를 자택으로 초대해 '깨어난 포스'의 미편집본을 미리 보여줬다.

플리트우드 페이스북플리트우드 페이스북

▲ 스타워즈 광팬이던 부부(플리트우드 페이스북 캡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