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희귀병 이겨낸 인간승리’ 하경민의 코트 열전!
입력 2015.11.11 (21:50) 수정 2015.11.11 (22:2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프로배구 대한항공의 센터 하경민은 인간승리의 상징으로 꼽힙니다.

희귀병인 마르판 증후군으로 대수술을 받아 은퇴까지 결정됐지만 재기에 성공해 코트를 누비고 있습니다.

박주미 기자가 만났습니다.

<리포트>

지난 시즌이 끝난 3월말, 가족 여행을 준비하던 하경민에게 갑작스런 가슴 통증이 찾아왔습니다.

뼈와 근육, 심장 등에 이상 발육을 유발하는 마르판증후군이란 희귀병이었습니다.

<인터뷰> 하경민 : "저는 가벼운 마음으로 수술실에 들어갔는데 나중에 알고보니 그게 아니었더라고요. 즉사할수도 있었고...수술을 9시간 했다고 하니까. 8시간 뒤에 마취가 안깨면 뇌사 판정 내린다고..."

그대로 끝날 것 같았던 선수 생활은 대한한공 김종민 감독에 의해 다시 꿈꿀 수 있게 됐습니다.

<인터뷰> 하경민 : "감독님이 연락해왔어요. 첫마디가 아직도 기억나요. 죽을 병 걸렸니? 이거였어요. 너 할 수 있으면 한번 해볼래? 정말 감사했죠. (그 말이 정말 고마웠겠어요?) 그 전화가....."

여전히 완치된 상태는 아니지만 하경민은 악착같이 재활에 몰두한 끝에 다시 코트에 설수 있게 됐습니다.

평생 약을 달고 살아야하지만 설렘과 함께 매 경기에 나서는 것만으로도 행복한 하경민.

그의 배구인생은 장애물은 있어도 좌절은 없습니다.

KBS 뉴스 박주미입니다.
  • ‘희귀병 이겨낸 인간승리’ 하경민의 코트 열전!
    • 입력 2015-11-11 21:51:45
    • 수정2015-11-11 22:21:56
    뉴스 9
<앵커 멘트>

프로배구 대한항공의 센터 하경민은 인간승리의 상징으로 꼽힙니다.

희귀병인 마르판 증후군으로 대수술을 받아 은퇴까지 결정됐지만 재기에 성공해 코트를 누비고 있습니다.

박주미 기자가 만났습니다.

<리포트>

지난 시즌이 끝난 3월말, 가족 여행을 준비하던 하경민에게 갑작스런 가슴 통증이 찾아왔습니다.

뼈와 근육, 심장 등에 이상 발육을 유발하는 마르판증후군이란 희귀병이었습니다.

<인터뷰> 하경민 : "저는 가벼운 마음으로 수술실에 들어갔는데 나중에 알고보니 그게 아니었더라고요. 즉사할수도 있었고...수술을 9시간 했다고 하니까. 8시간 뒤에 마취가 안깨면 뇌사 판정 내린다고..."

그대로 끝날 것 같았던 선수 생활은 대한한공 김종민 감독에 의해 다시 꿈꿀 수 있게 됐습니다.

<인터뷰> 하경민 : "감독님이 연락해왔어요. 첫마디가 아직도 기억나요. 죽을 병 걸렸니? 이거였어요. 너 할 수 있으면 한번 해볼래? 정말 감사했죠. (그 말이 정말 고마웠겠어요?) 그 전화가....."

여전히 완치된 상태는 아니지만 하경민은 악착같이 재활에 몰두한 끝에 다시 코트에 설수 있게 됐습니다.

평생 약을 달고 살아야하지만 설렘과 함께 매 경기에 나서는 것만으로도 행복한 하경민.

그의 배구인생은 장애물은 있어도 좌절은 없습니다.

KBS 뉴스 박주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