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3D 영상으로 살린 종묘…전통 건축미 본다
입력 2015.11.17 (09:53) 수정 2015.11.17 (10:01)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해인사, 종묘, 창덕궁, 담양 소쇄원.

국내 뿐 아니라 세계적으로도 그 가치를 인정받은 아름다운 우리의 전통 건축의 가치를 새롭게 확인할 수 있는 전시회가 열립니다.

김 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눈앞에 펼쳐지는 장쾌한 파노라마.

전 세계 건축가들이 찬탄을 아끼지 않은 '종묘 정전'이 최첨단 3면 영상으로 되살아납니다.

전시장에 앉아 있으면 마치 정전 앞 월대에 서 있는 것처럼 종묘의 전경을 입체적으로 볼 수 있습니다.

<인터뷰> 승효상(건축가) : "여기에서 지금도 모시고 있으니까 지금도 에너지가 있죠. 이게 비움의 본질이고 제가 생각하기에 한국 건축의 원형질적 요소가 아닌가 생각됩니다."

국내를 대표하는 사진작가들이 포착해낸 절정의 순간 속에서 우리 전통 건축의 빼어난 아름다움은 그 깊이를 더합니다.

국보 제24호 석굴암의 놀랍고도 신비로운 축조 과정은 3D 스캔 영상으로, 경복궁과 그 일대의 찬란했던 과거는 11미터가 넘는 거대한 모형으로 부활했습니다.

전통 건축과 관련된 지도와 책 등 귀중한 고미술품은 물론 건축 모형과 설치 미술품까지 한자리에 선보입니다.

<인터뷰> 이준(부관장) : "과거와 현재를 비교할 수 있도록 하면서 관람객들이 좀 더 입체적으로 그 장소를 이해하도록 전시 공간을 연출하였습니다."

우리 전통 건축의 가치를 재발견할 수 있는 이번 전시는 오는 19일부터 리움미술관에서 볼 수 있습니다.

KBS 뉴스 김석입니다.
  • 3D 영상으로 살린 종묘…전통 건축미 본다
    • 입력 2015-11-17 09:56:36
    • 수정2015-11-17 10:01:40
    930뉴스
<앵커 멘트>

해인사, 종묘, 창덕궁, 담양 소쇄원.

국내 뿐 아니라 세계적으로도 그 가치를 인정받은 아름다운 우리의 전통 건축의 가치를 새롭게 확인할 수 있는 전시회가 열립니다.

김 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눈앞에 펼쳐지는 장쾌한 파노라마.

전 세계 건축가들이 찬탄을 아끼지 않은 '종묘 정전'이 최첨단 3면 영상으로 되살아납니다.

전시장에 앉아 있으면 마치 정전 앞 월대에 서 있는 것처럼 종묘의 전경을 입체적으로 볼 수 있습니다.

<인터뷰> 승효상(건축가) : "여기에서 지금도 모시고 있으니까 지금도 에너지가 있죠. 이게 비움의 본질이고 제가 생각하기에 한국 건축의 원형질적 요소가 아닌가 생각됩니다."

국내를 대표하는 사진작가들이 포착해낸 절정의 순간 속에서 우리 전통 건축의 빼어난 아름다움은 그 깊이를 더합니다.

국보 제24호 석굴암의 놀랍고도 신비로운 축조 과정은 3D 스캔 영상으로, 경복궁과 그 일대의 찬란했던 과거는 11미터가 넘는 거대한 모형으로 부활했습니다.

전통 건축과 관련된 지도와 책 등 귀중한 고미술품은 물론 건축 모형과 설치 미술품까지 한자리에 선보입니다.

<인터뷰> 이준(부관장) : "과거와 현재를 비교할 수 있도록 하면서 관람객들이 좀 더 입체적으로 그 장소를 이해하도록 전시 공간을 연출하였습니다."

우리 전통 건축의 가치를 재발견할 수 있는 이번 전시는 오는 19일부터 리움미술관에서 볼 수 있습니다.

KBS 뉴스 김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