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 상아 밀수 성행…6백 kg 적발
입력 2015.11.17 (12:50) 수정 2015.11.17 (13:14)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상아를 대규모로 몰래 들여온 일당이 검거됐습니다.

적발된 양만 6백kg으로 우리 돈 50억 원어치에 달했습니다.

<리포트>

몰래 들여온 상아를 조각품으로 가공해 판 일당이 검거됐습니다.

경찰은 현장에서 코끼리 백 마리를 희생시켜야 얻을 수 있는 2백 개의 상아를 발견했는데요.

적발된 상아의 무게만 6백 kg이 넘습니다.

<인터뷰> 우이민(리촨현 삼린 경찰) : "적발된 상아는 대부분 아시아 코끼리와 아프리카 코끼리의 상아입니다."

이들은 경찰에 상아 조각 품을 만들어 팔기 위해 홍콩의 업자로부터 상아를 샀다고 털어놨습니다.

상아 제품이 인기인 중국에서는 밀수가 성행하고 있는데요.

올 들어 중국 정부는 상아 밀반입에 대한 강력한 단속 의지를 밝힌 바 있습니다.
  • 中 상아 밀수 성행…6백 kg 적발
    • 입력 2015-11-17 12:59:57
    • 수정2015-11-17 13:14:02
    뉴스 12
<앵커 멘트>

상아를 대규모로 몰래 들여온 일당이 검거됐습니다.

적발된 양만 6백kg으로 우리 돈 50억 원어치에 달했습니다.

<리포트>

몰래 들여온 상아를 조각품으로 가공해 판 일당이 검거됐습니다.

경찰은 현장에서 코끼리 백 마리를 희생시켜야 얻을 수 있는 2백 개의 상아를 발견했는데요.

적발된 상아의 무게만 6백 kg이 넘습니다.

<인터뷰> 우이민(리촨현 삼린 경찰) : "적발된 상아는 대부분 아시아 코끼리와 아프리카 코끼리의 상아입니다."

이들은 경찰에 상아 조각 품을 만들어 팔기 위해 홍콩의 업자로부터 상아를 샀다고 털어놨습니다.

상아 제품이 인기인 중국에서는 밀수가 성행하고 있는데요.

올 들어 중국 정부는 상아 밀반입에 대한 강력한 단속 의지를 밝힌 바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