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개발사업·LPG 충전소 인허가 금품수수 공무원 등 적발
입력 2015.11.17 (13:46) 사회
경기도 김포시의 공무원과 공사 임원 등 20여 명이 공사 수주나 LPG 충전소 허가와 관련해 금품을 수수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인천지검 부천지청 형사3부는 김포 일대 신도시나 지구단위 개발사업과 관련해 공사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1억 7천9백여만 원을 챙긴 혐의로 김포도시공사 본부장 53살 김 모 씨 등 5명을 구속하고 2명을 불구속 기소했습니다.

또 그린벨트 안에 LPG 충전소를 지을 수 있게 인허가 편의를 봐주면서 3천만 원을 받아 챙긴 혐의로 김포시 공무원 44살 이 모 씨 등 2명을 구속하고 11명을 불구속 기소했습니다.

검찰은 공기업 직원들이 공사 발주를 대가로 금품을 수수하는 관행이 성행하고, 김포지역 그린벨트 안에 지어진 LPG 충전소 6곳이 모두 불법적으로 허가된 사실이 확인됐다며 개발과 인허가 관련 비리 수사를 확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개발사업·LPG 충전소 인허가 금품수수 공무원 등 적발
    • 입력 2015-11-17 13:46:06
    사회
경기도 김포시의 공무원과 공사 임원 등 20여 명이 공사 수주나 LPG 충전소 허가와 관련해 금품을 수수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인천지검 부천지청 형사3부는 김포 일대 신도시나 지구단위 개발사업과 관련해 공사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1억 7천9백여만 원을 챙긴 혐의로 김포도시공사 본부장 53살 김 모 씨 등 5명을 구속하고 2명을 불구속 기소했습니다.

또 그린벨트 안에 LPG 충전소를 지을 수 있게 인허가 편의를 봐주면서 3천만 원을 받아 챙긴 혐의로 김포시 공무원 44살 이 모 씨 등 2명을 구속하고 11명을 불구속 기소했습니다.

검찰은 공기업 직원들이 공사 발주를 대가로 금품을 수수하는 관행이 성행하고, 김포지역 그린벨트 안에 지어진 LPG 충전소 6곳이 모두 불법적으로 허가된 사실이 확인됐다며 개발과 인허가 관련 비리 수사를 확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