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다승왕 출신 김수경, NC 스카우트로 새 출발
입력 2015.11.17 (15:42) 수정 2015.11.17 (15:42) 연합뉴스
한국프로야구 KBO리그 다승왕 출신의 김수경(36)이 NC 다이노스에서 스카우트로 새출발한다.

NC는 17일 김수경 스카우트를 영입했다고 밝혔다.

김수경 스카우트는 인천고를 졸업한 뒤 1998년 현대 유니콘스에 입단해 KBO리그에서 15시즌을 뛰면서 통산 112승 98패, 평균자책점 4.29를 기록했다.

데뷔 첫해인 1998년에 12승(4패)에 신인 최다 탈삼진(168개)을 기록하며 신인왕에 올랐고 1999년에는 탈삼진왕(184개), 2000년에는 다승 공동 1위(18승 8패)를 차지하며 한국프로야구를 대표하는 오른손 투수로 활약했다.

2012년 넥센에서 은퇴한 뒤 2013년 넥센 히어로즈의 1군 불펜 투수 코치로 선수들을 지도한 그는 지난 시즌에는 김성근 감독(현 한화)이 이끄는 독립야구단 고양 원더스에서 선수로 복귀하기도 했다.

김수경 스카우트는 "NC에서 스카우트로 새로 시작한다"면서 "어디에서든지 배운다는 자세로 임할 것이며 개인적으로도 여러 경험을 통해 더욱 발전하는 계기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 다승왕 출신 김수경, NC 스카우트로 새 출발
    • 입력 2015-11-17 15:42:15
    • 수정2015-11-17 15:42:42
    연합뉴스
한국프로야구 KBO리그 다승왕 출신의 김수경(36)이 NC 다이노스에서 스카우트로 새출발한다.

NC는 17일 김수경 스카우트를 영입했다고 밝혔다.

김수경 스카우트는 인천고를 졸업한 뒤 1998년 현대 유니콘스에 입단해 KBO리그에서 15시즌을 뛰면서 통산 112승 98패, 평균자책점 4.29를 기록했다.

데뷔 첫해인 1998년에 12승(4패)에 신인 최다 탈삼진(168개)을 기록하며 신인왕에 올랐고 1999년에는 탈삼진왕(184개), 2000년에는 다승 공동 1위(18승 8패)를 차지하며 한국프로야구를 대표하는 오른손 투수로 활약했다.

2012년 넥센에서 은퇴한 뒤 2013년 넥센 히어로즈의 1군 불펜 투수 코치로 선수들을 지도한 그는 지난 시즌에는 김성근 감독(현 한화)이 이끄는 독립야구단 고양 원더스에서 선수로 복귀하기도 했다.

김수경 스카우트는 "NC에서 스카우트로 새로 시작한다"면서 "어디에서든지 배운다는 자세로 임할 것이며 개인적으로도 여러 경험을 통해 더욱 발전하는 계기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