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클로징]
입력 2015.11.17 (18:22) 수정 2015.11.17 (20:07)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공포보다 더 무서운 것이 무관심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파리 테러엔 세계가 함께 위로와 연대를 보냈죠.

그런데 바로 전날 IS가 비슷한 수법으로 저지른 베이루트 테러엔 그렇지 않았습니다.

사람의 값어치가 달리 매겨진 걸까요.

글로벌 24 마칩니다.

고맙습니다.

  • [글로벌24 클로징]
    • 입력 2015-11-17 18:32:09
    • 수정2015-11-17 20:07:08
    글로벌24
공포보다 더 무서운 것이 무관심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파리 테러엔 세계가 함께 위로와 연대를 보냈죠.

그런데 바로 전날 IS가 비슷한 수법으로 저지른 베이루트 테러엔 그렇지 않았습니다.

사람의 값어치가 달리 매겨진 걸까요.

글로벌 24 마칩니다.

고맙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