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기원, 태권도계 분란 일으킨 ‘특별 심사’ 강행
입력 2015.11.17 (19:13) 수정 2015.11.17 (19:15) 연합뉴스
국기원이 태권도계에 분란을 일으킨 특별심사를 계획대로 추진하기로 해 파장이 계속될 전망이다.

국기원은 17일 서울 강남구 국기원 강의실에서 제4차 특별심사심의위원회를 열고 최고 9단까지도 월단이 가능하도록 한 특별심사의 기금조성, 서류접수 지속 여부, 소위원회 구성 등에 대한 안건을 심의했다.

특별심사심의위원회 위원 19명 중 18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회의에서는 일단 예정대로 19일까지 특별심사 서류를 접수하기로 했다.

태권도계 내에서도 전면 재검토 등의 요구가 이어진 특별심의를 강행하기로 한 것이다.

이날 국기원은 월단 특별심사를 위한 기금 납부에 대해 표결을 실시한 결과 찬성 10표, 반대 7표로 원안대로 납부하기로 했지만 서류 접수 마감 후 재논의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이번 논란은 국기원이 지난달 23일 "국내 태권도 단증 보유자 중 태권도 발전을 위한 활발한 활동과 경력에도 여러 이유로 승단 기회를 놓친 태권도인들 사기진작의 계기를 마련하기 위함"이라면서 '2015년 국내 특별심사 응시 접수 공고'를 내면서 시작됐다.

태권도계에서는 응시 자격이나 응시 범위가 파격적인데다 자격을 검증할 기준이 명확하지 않다는 점 등을 지적하며 즉각 특별심사에 반발했다.

무엇보다 1·2단 보유자는 6단까지, 3단 보유자는 7단까지, 4단 보유자는 8단까지, 5단 이상 보유자는 9단까지 특별심사를 통해 한 번에 월단이 가능하도록 해 국기원이 스스로 승단체계를 무너뜨리고 단증의 가치마저 떨어뜨리려 한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컸다.

게다가 특별심사에 응시하려면 단계별로 차등 적용한 25만원∼70만원의 심사비와 함께 100만원∼250만원에 이르는 기금도 내야 해 국기원이 단증 장사에 나선다는 비난도 들어야 했다.

그러자 국기원은 지난달 29일 2차 회의를 열고 1∼3단 저단자의 월단 특별심사를 제외하기로 한 수정안을 내놓았다.

지난 5일 3차 회의 후에는 "특별심사심의위원회 위원을 현재 12인에서 20인 이내로 확대하고, 특별심사에 반대하는 인사 위주로 추가 위촉해 의견을 수렴하겠다"고 발표했다.

그러면서 "접수 마감 기한까지 접수하되 특별심사에 대한 찬성과 반대 측의 여론을 수렴해 원만한 협의가 이뤄진 후 진행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연기나 보류 등이 아니고 접수를 계속 받기로 해 사실상 특별심사를 강행키로 한 것이었으나 국기원은 모호한 표현으로 이 사실은 부각시키지 않았다.

국기원이 특별심사 시행을 발표한 후 지난 6일에는 전국 22개 지도자연합과 900여명의 개인 지도자가 반대 성명을 발표하는 등 반대 여론이 거세다.

국기원은 10일 "기금조성과 서류접수 지속 여부를 회의에 안건으로 상정해 논의하겠다"고 밝혀 특별심사 재검토에 대한 기대를 하게 했다.

하지만 이번 4차 회의에서는 강행 의지를 재확인한 셈이다.

국기원은 특별심사에 반대하는 인사 위주로 위원을 추가로 뽑겠다고 했지만 한 관계자는 "국기원의 위촉을 거부한 분들이 있다 보니 반대 의견을 가진 분들로만 100% 위촉하지는 못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는 특별심사 세부규칙 제정을 위한 소위원회를 구성하되 국기원과 이견을 가진 단체 관계자 1명, 언론 관계자 1명을 위원으로 포함하는 조건으로 국기원 집행부에 구성을 위임하기로 했다.

[연관 기사]
☞ ‘5단→9단’ 국기원 특별 심사에 태권도계 시끌
  • 국기원, 태권도계 분란 일으킨 ‘특별 심사’ 강행
    • 입력 2015-11-17 19:13:10
    • 수정2015-11-17 19:15:44
    연합뉴스
국기원이 태권도계에 분란을 일으킨 특별심사를 계획대로 추진하기로 해 파장이 계속될 전망이다.

국기원은 17일 서울 강남구 국기원 강의실에서 제4차 특별심사심의위원회를 열고 최고 9단까지도 월단이 가능하도록 한 특별심사의 기금조성, 서류접수 지속 여부, 소위원회 구성 등에 대한 안건을 심의했다.

특별심사심의위원회 위원 19명 중 18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회의에서는 일단 예정대로 19일까지 특별심사 서류를 접수하기로 했다.

태권도계 내에서도 전면 재검토 등의 요구가 이어진 특별심의를 강행하기로 한 것이다.

이날 국기원은 월단 특별심사를 위한 기금 납부에 대해 표결을 실시한 결과 찬성 10표, 반대 7표로 원안대로 납부하기로 했지만 서류 접수 마감 후 재논의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이번 논란은 국기원이 지난달 23일 "국내 태권도 단증 보유자 중 태권도 발전을 위한 활발한 활동과 경력에도 여러 이유로 승단 기회를 놓친 태권도인들 사기진작의 계기를 마련하기 위함"이라면서 '2015년 국내 특별심사 응시 접수 공고'를 내면서 시작됐다.

태권도계에서는 응시 자격이나 응시 범위가 파격적인데다 자격을 검증할 기준이 명확하지 않다는 점 등을 지적하며 즉각 특별심사에 반발했다.

무엇보다 1·2단 보유자는 6단까지, 3단 보유자는 7단까지, 4단 보유자는 8단까지, 5단 이상 보유자는 9단까지 특별심사를 통해 한 번에 월단이 가능하도록 해 국기원이 스스로 승단체계를 무너뜨리고 단증의 가치마저 떨어뜨리려 한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컸다.

게다가 특별심사에 응시하려면 단계별로 차등 적용한 25만원∼70만원의 심사비와 함께 100만원∼250만원에 이르는 기금도 내야 해 국기원이 단증 장사에 나선다는 비난도 들어야 했다.

그러자 국기원은 지난달 29일 2차 회의를 열고 1∼3단 저단자의 월단 특별심사를 제외하기로 한 수정안을 내놓았다.

지난 5일 3차 회의 후에는 "특별심사심의위원회 위원을 현재 12인에서 20인 이내로 확대하고, 특별심사에 반대하는 인사 위주로 추가 위촉해 의견을 수렴하겠다"고 발표했다.

그러면서 "접수 마감 기한까지 접수하되 특별심사에 대한 찬성과 반대 측의 여론을 수렴해 원만한 협의가 이뤄진 후 진행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연기나 보류 등이 아니고 접수를 계속 받기로 해 사실상 특별심사를 강행키로 한 것이었으나 국기원은 모호한 표현으로 이 사실은 부각시키지 않았다.

국기원이 특별심사 시행을 발표한 후 지난 6일에는 전국 22개 지도자연합과 900여명의 개인 지도자가 반대 성명을 발표하는 등 반대 여론이 거세다.

국기원은 10일 "기금조성과 서류접수 지속 여부를 회의에 안건으로 상정해 논의하겠다"고 밝혀 특별심사 재검토에 대한 기대를 하게 했다.

하지만 이번 4차 회의에서는 강행 의지를 재확인한 셈이다.

국기원은 특별심사에 반대하는 인사 위주로 위원을 추가로 뽑겠다고 했지만 한 관계자는 "국기원의 위촉을 거부한 분들이 있다 보니 반대 의견을 가진 분들로만 100% 위촉하지는 못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는 특별심사 세부규칙 제정을 위한 소위원회를 구성하되 국기원과 이견을 가진 단체 관계자 1명, 언론 관계자 1명을 위원으로 포함하는 조건으로 국기원 집행부에 구성을 위임하기로 했다.

[연관 기사]
☞ ‘5단→9단’ 국기원 특별 심사에 태권도계 시끌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