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리한 판정 대가 돈 받은 혐의 축구심판 조사
입력 2015.11.17 (20:15) 수정 2015.11.17 (20:26) 정치
프로축구 용병 비리를 수사 중인 검찰이 경기에서 유리한 판정을 해주는 대가로 구단 사장과 심판 사이에 수천만 원이 오간 정황을 포착하고 조사에 나섰습니다.

부산지검 외사부는 외국인 선수 계약금 횡령 혐의로 구속기소 된 전 경남FC 안종복 사장이 K리그 심판에게 뒷돈을 건네고 구단에 유리한 판정을 부탁한 것으로 보고 심판 5명을 국민체육진흥법 위반 혐의로 소환 조사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안 전 사장이 경남FC가 성적 부진으로 2부 리그로 강등될 위기에 놓이자 이를 막기 위해 K리그 심판에게 돈을 건넨 것으로 보고 경남FC 경기 동영상을 확보해 실제 유리한 판정이 있었는지 분석하고 있습니다
  • 유리한 판정 대가 돈 받은 혐의 축구심판 조사
    • 입력 2015-11-17 20:15:19
    • 수정2015-11-17 20:26:46
    정치
프로축구 용병 비리를 수사 중인 검찰이 경기에서 유리한 판정을 해주는 대가로 구단 사장과 심판 사이에 수천만 원이 오간 정황을 포착하고 조사에 나섰습니다.

부산지검 외사부는 외국인 선수 계약금 횡령 혐의로 구속기소 된 전 경남FC 안종복 사장이 K리그 심판에게 뒷돈을 건네고 구단에 유리한 판정을 부탁한 것으로 보고 심판 5명을 국민체육진흥법 위반 혐의로 소환 조사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안 전 사장이 경남FC가 성적 부진으로 2부 리그로 강등될 위기에 놓이자 이를 막기 위해 K리그 심판에게 돈을 건넨 것으로 보고 경남FC 경기 동영상을 확보해 실제 유리한 판정이 있었는지 분석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