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경태, 일본 골프 3R 선두와 4타 차 공동 4위
입력 2015.11.21 (16:49) 연합뉴스
김경태(29·신한금융그룹)가 일본프로골프투어(JGTO) 던롭피닉스 토너먼트 마지막날 역전 우승으로 상금 왕 확정에 도전한다.

김경태는 21일 일본 미야자키현 피닉스 컨트리클럽(파71·7천27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4개에 보기 1개를 묶어 3타를 줄였다.

중간합계 8언더파 205타를 친 김경태는 단독 선두 미야자토 유사쿠(일본·12언더파 201타)에게 4타 뒤진 공동 4위에 이름을 올렸다.

순위는 2라운드와 똑같았지만 선두와 타수 차는 2타에서 4타로 벌어졌다.

김경태가 이번 대회에서 상금왕을 확정하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22일 4라운드에서 역전 우승을 차지하는 것이다.

심한 감기 증세로 제 컨디션을 완전히 회복하지 못한 김경태는 2번홀(파4)에서 1m, 4번홀(파4)에서 1.5m 거리의 버디 퍼트를 성공하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8번홀(파4)에서 3m 짜리 파퍼트를 놓쳐 1타를 잃었지만 11번홀(파3)에서 6m 짜리 버디 퍼트를 넣은데 이어 12번홀(파4)에서는 칩인버디를 잡아냈다.

18번홀(파5)에서는 두 번째 샷이 그린 왼쪽 러프로 보낸 뒤 어프로치 샷을 실수하는 바람에 벙커에서 네 번째 샷을 해야 했다.

하지만 김경태는 3m 거리의 퍼트를 성공하며 타수를 잃지 않았다.

김경태가 18번홀을 끝냈을 때만 해도 선두 미야자토와는 2타차가 났다. 하지만 미야자토는 18번홀에서 이글을 잡아 김경태와 격차를 4타로 벌렸다.

김경태는 "어제는 컨디션이 좋았는데 오늘은 후반에 들어갈 때 힘이 빠지고 집중이 잘 되지 않았다"며 "이번 대회에서 우승해 상금왕 경쟁을 끝내고 싶은데 쉽지는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미야자토에 이어 후지모토 요시노리(일본)가 10언더파 203타를 쳐 2위에 올랐고, 누카가 타쓰노리(일본·9언더파 204타)가 3위에 자리했다.

김경태와 같은 4위 그룹(8언더파 205타)에는 지난해 우승자 마쓰야마 히데키(일본), 상금 랭킹 2위 이케다 유타(일본), 장동규(27)가 포진했다.

3라운드에서 6타를 줄인 장익제(42)도 중간합계 7언더파 206타로 최호성((42) 등과 함께 공동 10위로 3라운드를 끝냈다.

4라운드가 치러질 22일에는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 김경태, 일본 골프 3R 선두와 4타 차 공동 4위
    • 입력 2015-11-21 16:49:59
    연합뉴스
김경태(29·신한금융그룹)가 일본프로골프투어(JGTO) 던롭피닉스 토너먼트 마지막날 역전 우승으로 상금 왕 확정에 도전한다.

김경태는 21일 일본 미야자키현 피닉스 컨트리클럽(파71·7천27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4개에 보기 1개를 묶어 3타를 줄였다.

중간합계 8언더파 205타를 친 김경태는 단독 선두 미야자토 유사쿠(일본·12언더파 201타)에게 4타 뒤진 공동 4위에 이름을 올렸다.

순위는 2라운드와 똑같았지만 선두와 타수 차는 2타에서 4타로 벌어졌다.

김경태가 이번 대회에서 상금왕을 확정하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22일 4라운드에서 역전 우승을 차지하는 것이다.

심한 감기 증세로 제 컨디션을 완전히 회복하지 못한 김경태는 2번홀(파4)에서 1m, 4번홀(파4)에서 1.5m 거리의 버디 퍼트를 성공하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8번홀(파4)에서 3m 짜리 파퍼트를 놓쳐 1타를 잃었지만 11번홀(파3)에서 6m 짜리 버디 퍼트를 넣은데 이어 12번홀(파4)에서는 칩인버디를 잡아냈다.

18번홀(파5)에서는 두 번째 샷이 그린 왼쪽 러프로 보낸 뒤 어프로치 샷을 실수하는 바람에 벙커에서 네 번째 샷을 해야 했다.

하지만 김경태는 3m 거리의 퍼트를 성공하며 타수를 잃지 않았다.

김경태가 18번홀을 끝냈을 때만 해도 선두 미야자토와는 2타차가 났다. 하지만 미야자토는 18번홀에서 이글을 잡아 김경태와 격차를 4타로 벌렸다.

김경태는 "어제는 컨디션이 좋았는데 오늘은 후반에 들어갈 때 힘이 빠지고 집중이 잘 되지 않았다"며 "이번 대회에서 우승해 상금왕 경쟁을 끝내고 싶은데 쉽지는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미야자토에 이어 후지모토 요시노리(일본)가 10언더파 203타를 쳐 2위에 올랐고, 누카가 타쓰노리(일본·9언더파 204타)가 3위에 자리했다.

김경태와 같은 4위 그룹(8언더파 205타)에는 지난해 우승자 마쓰야마 히데키(일본), 상금 랭킹 2위 이케다 유타(일본), 장동규(27)가 포진했다.

3라운드에서 6타를 줄인 장익제(42)도 중간합계 7언더파 206타로 최호성((42) 등과 함께 공동 10위로 3라운드를 끝냈다.

4라운드가 치러질 22일에는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