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진화하는 IS 테러…전세계 긴장
FBI “LA 총기 난사는 테러”…“IS에 충성맹세”
입력 2015.12.05 (06:07) 수정 2015.12.05 (07:1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 연방수사국 FBI가 이틀 전 발생한 총기 난사 사건을 테러행위로 규정했습니다.

사살된 여성총격범이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IS에 충성을 맹세했다는 보도도 나오고 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김환주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총기 난사 동기를 놓고 테러와 직장내 갈등 가능성 두 가지를 병행조사해온 미수사당국이 가닥을 잡았습니다.

<녹취> 보디치(FBI LA지부 부국장) : "끔찍한 사건을 테러 행위로 규정하고 수사 중입니다"

수사당국은 특히 남편과 함께 사살된 여성총격범 말리크가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IS에 충성서약을 한 단서도 잡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말리크는 가명으로 페이스 북에 글을 올려 충성서약을 했다고 현지언론들은 보도했습니다.

하지만 IS나 IS 가담자가 범행을 직접 지시했다는 정황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수사당국은 범인 자택 등 범행현장과 주변에서 파괴된 스마트폰 2개와 컴퓨터 등을 수거해 분석하고 있습니다.

<녹취> 보디치 : "온라인에 범인 부부가 남긴 정보들이 범행 동기 규명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 합니다"

테러 사건으로 수사가 전면전환됨에 따라 FBI가 수사를 주도하게 됐습니다.

IS를 지지하는 이슬람권의 한 통신사는 이슬람 무장단체 추종자들이 이번 사건을 일으켰다고 보도했습니다.

온라인에 이번 범행을 찬양하는 IS추종자들의 글은 올라오고 있지만 IS 명의의 공식적인 입장은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김환주입니다.
  • FBI “LA 총기 난사는 테러”…“IS에 충성맹세”
    • 입력 2015-12-05 06:10:00
    • 수정2015-12-05 07:16:54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미국 연방수사국 FBI가 이틀 전 발생한 총기 난사 사건을 테러행위로 규정했습니다.

사살된 여성총격범이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IS에 충성을 맹세했다는 보도도 나오고 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김환주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총기 난사 동기를 놓고 테러와 직장내 갈등 가능성 두 가지를 병행조사해온 미수사당국이 가닥을 잡았습니다.

<녹취> 보디치(FBI LA지부 부국장) : "끔찍한 사건을 테러 행위로 규정하고 수사 중입니다"

수사당국은 특히 남편과 함께 사살된 여성총격범 말리크가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IS에 충성서약을 한 단서도 잡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말리크는 가명으로 페이스 북에 글을 올려 충성서약을 했다고 현지언론들은 보도했습니다.

하지만 IS나 IS 가담자가 범행을 직접 지시했다는 정황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수사당국은 범인 자택 등 범행현장과 주변에서 파괴된 스마트폰 2개와 컴퓨터 등을 수거해 분석하고 있습니다.

<녹취> 보디치 : "온라인에 범인 부부가 남긴 정보들이 범행 동기 규명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 합니다"

테러 사건으로 수사가 전면전환됨에 따라 FBI가 수사를 주도하게 됐습니다.

IS를 지지하는 이슬람권의 한 통신사는 이슬람 무장단체 추종자들이 이번 사건을 일으켰다고 보도했습니다.

온라인에 이번 범행을 찬양하는 IS추종자들의 글은 올라오고 있지만 IS 명의의 공식적인 입장은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김환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