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그레인키, 역대 최고 6년 2400억 원에 애리조나행
입력 2015.12.05 (10:40) 수정 2015.12.05 (14:52) 연합뉴스
잭 그레인키(32)가 메이저리그 역사상 최고 몸값으로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유니폼을 입는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인 MLB닷컴은 5일(이하 한국시간) 자유계약선수(FA) 최대어로 꼽힌 우완 투수 그레인키가 '6년 2억650만달러(약 2천400억원)'의 조건으로 애리조나와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1년 평균 연봉은 3천442만달러(400억원)로, 100년이 넘는 메이저리그 역사 사상 최고 몸값이다.

앞서 좌완 투수 데이비드 프라이스(30)는 평균 연봉 3천100만달러(7년 2억1천700만달러)에 보스턴 레드삭스와 계약했다.

메이저리그 역사상 전체 선수 7번째, 투수로는 최고 금액이다.

현지에서는 그레인키의 평균 연봉이 3천200만∼3천300만달러에 달해 프라이스의 기록을 경신할 것이라는 전망이 많았다.

그레인키는 결국 예상을 웃도는 금액으로 애리조나와 계약을 체결, 투수는 물론이고 야수를 포함한 전체 메이저리그 선수 중 최고 몸값을 자랑하게 됐다.

그레인키가 애리조나 유니폼을 입게 된 것은 모두의 예상을 뒤집은 '대반전'이다.

현지 언론은 계약 체결 불과 몇 시간 전까지도 그레인키 영입을 놓고 원소속 구단인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경쟁 중이라고 보도했다.

애리조나는 올 시즌을 마친 뒤 여유 자금이 4천만달러에 달했만, 6년 2억650만달러는 구단으로서도 실로 부담스러운 액수다.

애리조나는 이런 금전적 부담을 감수하면서 '선발 투수 보강'을 꾀했다.

그레인키는 올 시즌 32경기에 출전해 222⅔이닝을 던져 19승 3패 평균자책점 1.66의 매우 빼어난 성적을 남겼다.

그는 같은 다저스 소속이던 클레이턴 커쇼 등과 함께 메이저리그 최고의 투수로 손꼽힌다.
  • 그레인키, 역대 최고 6년 2400억 원에 애리조나행
    • 입력 2015-12-05 10:40:02
    • 수정2015-12-05 14:52:47
    연합뉴스
잭 그레인키(32)가 메이저리그 역사상 최고 몸값으로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유니폼을 입는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인 MLB닷컴은 5일(이하 한국시간) 자유계약선수(FA) 최대어로 꼽힌 우완 투수 그레인키가 '6년 2억650만달러(약 2천400억원)'의 조건으로 애리조나와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1년 평균 연봉은 3천442만달러(400억원)로, 100년이 넘는 메이저리그 역사 사상 최고 몸값이다.

앞서 좌완 투수 데이비드 프라이스(30)는 평균 연봉 3천100만달러(7년 2억1천700만달러)에 보스턴 레드삭스와 계약했다.

메이저리그 역사상 전체 선수 7번째, 투수로는 최고 금액이다.

현지에서는 그레인키의 평균 연봉이 3천200만∼3천300만달러에 달해 프라이스의 기록을 경신할 것이라는 전망이 많았다.

그레인키는 결국 예상을 웃도는 금액으로 애리조나와 계약을 체결, 투수는 물론이고 야수를 포함한 전체 메이저리그 선수 중 최고 몸값을 자랑하게 됐다.

그레인키가 애리조나 유니폼을 입게 된 것은 모두의 예상을 뒤집은 '대반전'이다.

현지 언론은 계약 체결 불과 몇 시간 전까지도 그레인키 영입을 놓고 원소속 구단인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경쟁 중이라고 보도했다.

애리조나는 올 시즌을 마친 뒤 여유 자금이 4천만달러에 달했만, 6년 2억650만달러는 구단으로서도 실로 부담스러운 액수다.

애리조나는 이런 금전적 부담을 감수하면서 '선발 투수 보강'을 꾀했다.

그레인키는 올 시즌 32경기에 출전해 222⅔이닝을 던져 19승 3패 평균자책점 1.66의 매우 빼어난 성적을 남겼다.

그는 같은 다저스 소속이던 클레이턴 커쇼 등과 함께 메이저리그 최고의 투수로 손꼽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