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마라도 인근 해상서 조업중 60대 선원 숨져
입력 2015.12.05 (10:45) 수정 2015.12.05 (11:02) 사회
오늘 새벽 0시 10분쯤 제주 서귀포시 마라도 남쪽 9km 해상에서 조업하던 부산선적 129톤급 어선에서 선원 62살 차모 씨가 숨졌다고 선장이 해경에 신고했습니다.

해경은 차 씨가 그물 작업을 하다 튕겨나온 그물 줄에 머리를 다쳐 숨진 것으로 보고 선장과 동료선원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조업중 선원 사망조업중 선원 사망


조업중 선원 사망조업중 선원 사망
  • 마라도 인근 해상서 조업중 60대 선원 숨져
    • 입력 2015-12-05 10:45:04
    • 수정2015-12-05 11:02:33
    사회
오늘 새벽 0시 10분쯤 제주 서귀포시 마라도 남쪽 9km 해상에서 조업하던 부산선적 129톤급 어선에서 선원 62살 차모 씨가 숨졌다고 선장이 해경에 신고했습니다.

해경은 차 씨가 그물 작업을 하다 튕겨나온 그물 줄에 머리를 다쳐 숨진 것으로 보고 선장과 동료선원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조업중 선원 사망조업중 선원 사망


조업중 선원 사망조업중 선원 사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