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상 500m에서 철야 작업…강심장 근로자들
입력 2015.12.05 (21:27) 수정 2015.12.05 (22:0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상 500미터가 넘는 공사현장은 얼마나 아찔할까요?

우리나라 최고층 건물인 123층의 롯데월드타워에서 추위를 이겨내며 구슬땀을 흘리고 있는 강심장의 근로자들을 서재희 기자가 만났습니다.

<리포트>

이른 새벽, 타워크레인 기사인 문경수 씨는 건물 외벽 엘리베이터에 몸을 싣습니다.

112층에 도착한 뒤 철제 사다리로 10층 높이를 더 올라야 크레인에 도착합니다.

지상 518m, 발아래 풍경이 까마득하게 보입니다.

<인터뷰> 문경수(타워크레인 기사) : "바람도 안 불고 비도 안 오고 안개도 안 끼고. 오늘은 작업하기 딱 좋은 날이고."

한 평 남짓한 조종실은 커피포트와 가습기 등이 완비된 작은 원룸과 다를 바 없습니다.

아늑하게 느껴지지만 지상에서 올리는 자재들은 대형 구조물이 많아 한시도 긴장을 늦출 수 없습니다.

눈을 돌리자 안전로프 하나에 생명을 맡긴 채 작업하는 근로자들이 보입니다.

이곳은 지상에서보다 기온은 7도 정도 낮고 바람은 1.5배 강하지만 한겨울까지도 작업은 계속됩니다.

120층까지 철골 공사가 진행된 상태.

이곳에서만 근로자 100여 명이 철야 작업 중입니다.

<인터뷰> 송민하(용접기사) : "가장 어려운 게 추위죠, 추위. 춥다 보니까 아무래도 작업능률도 많이 떨어지고요."

최고의 강심장을 가진 근로자들.

국내 최고층 건물을 짓는다는 자부심 하나로 인간의 한계를 이겨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서재희입니다.
  • 지상 500m에서 철야 작업…강심장 근로자들
    • 입력 2015-12-05 21:30:55
    • 수정2015-12-05 22:08:40
    뉴스 9
<앵커 멘트>

지상 500미터가 넘는 공사현장은 얼마나 아찔할까요?

우리나라 최고층 건물인 123층의 롯데월드타워에서 추위를 이겨내며 구슬땀을 흘리고 있는 강심장의 근로자들을 서재희 기자가 만났습니다.

<리포트>

이른 새벽, 타워크레인 기사인 문경수 씨는 건물 외벽 엘리베이터에 몸을 싣습니다.

112층에 도착한 뒤 철제 사다리로 10층 높이를 더 올라야 크레인에 도착합니다.

지상 518m, 발아래 풍경이 까마득하게 보입니다.

<인터뷰> 문경수(타워크레인 기사) : "바람도 안 불고 비도 안 오고 안개도 안 끼고. 오늘은 작업하기 딱 좋은 날이고."

한 평 남짓한 조종실은 커피포트와 가습기 등이 완비된 작은 원룸과 다를 바 없습니다.

아늑하게 느껴지지만 지상에서 올리는 자재들은 대형 구조물이 많아 한시도 긴장을 늦출 수 없습니다.

눈을 돌리자 안전로프 하나에 생명을 맡긴 채 작업하는 근로자들이 보입니다.

이곳은 지상에서보다 기온은 7도 정도 낮고 바람은 1.5배 강하지만 한겨울까지도 작업은 계속됩니다.

120층까지 철골 공사가 진행된 상태.

이곳에서만 근로자 100여 명이 철야 작업 중입니다.

<인터뷰> 송민하(용접기사) : "가장 어려운 게 추위죠, 추위. 춥다 보니까 아무래도 작업능률도 많이 떨어지고요."

최고의 강심장을 가진 근로자들.

국내 최고층 건물을 짓는다는 자부심 하나로 인간의 한계를 이겨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서재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